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시장 前비서 성추행 고소···'공소권없음' 수사 종결될듯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숨진 채로 발견됨에 따라, 전 비서 A씨의 성추행 고소도 통상절차에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시장은 8일 밤 전 비서로부터 성추행 고소를 당했다. 경찰 관계자는 9일 "박 시장의 전직 비서라고 밝힌 A씨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며 "A씨가 변호사와 함께 8일 밤 경찰을 찾아와 9일 새벽까지 관련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9일 밤 경찰이 연락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을 서울 성북구 일대에서 수색하는 모습. 뉴스1

9일 밤 경찰이 연락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을 서울 성북구 일대에서 수색하는 모습. 뉴스1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고소인 A씨는 "2017년 이후 성추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A씨에게 신체접촉 외 휴대폰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개인적 사진을 수 차례 전송했고, A씨는 이같은 내용을 증거로 경찰에 제출했다. A씨는 또 경찰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며 "박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하지 못했지만 본인이 용기를 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10일 새벽 박 시장이 숨진 채로 발견되며, A씨의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게 됐다. '검찰사건사무규칙' 때문이다. 이 규칙 제69조엔 수사받던 피의자가 사망할 경우 검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불기소 처분하도록 돼있다. 
 
박원순 시장, 사망 일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박원순 시장, 사망 일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한편 경찰은 9일 오후 5시 17분께 박 시장 딸의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해왔다. 박 시장의 딸은 112에 전화해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