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시장, 숨진채 발견···수색 7시간만에 북악산서 찾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북악산 일대에서 경찰 병력이 2차 야간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북악산 일대에서 경찰 병력이 2차 야간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9일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은 이날 오전 0시께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박 시장은 수색에 투입된 소방 인명구조견에 의해 최초로 발견됐다. 발견 지점에는 박 시장이 메고 간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과 물통 등 유류품도 확인됐다. 수색을 시작한지 약 7시간 만이다. 현장에 유언이 담긴 메모 등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앞서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시장 공관을 나섰다. 이후 딸이 박 시장과 연락이 되지 않자 오후 5시 17분쯤 112에 전화를 걸어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이상한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지금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에 실종 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공관에서 배낭을 메고 나선 후 연락이 두절됐다. 그는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외출하기 직전인 오전 10시 40분께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됐다”고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로 공지했다. 당초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해당 일정도 취소됐다. 이 일정은 전날 공지된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박 시장은 공관을 나선 이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으로 향했다. 박 시장은 오전 10시 53분와룡공원 인근 CCTV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남긴 뒤 자취를 감췄다. 경찰이 박 시장의 통화 내역과 위치를 조회한 결과 박 시장은 오후 2시 42분와룡공원에서 지인과 통화를 했고, 오후 4시쯤 서울 성북구 북악산에 있는 북악골프연습장에서 위치 신호가 끊겼다.
 
박원순시장 시신 발견 지점.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박원순시장 시신 발견 지점.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경찰은 실종신고를 접수받고 병력을 대거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수색했다. 경찰은 야간에도 6개 중대 420여명 등 총 635명, 소방 인력은 138명을 투입해 철야수색을 진행했다. 야간열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두도 동원됐다. 밤 9시 30분까지 북악산 자락 일대를 수색했지만, 박 시장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후 경찰 등은 밤 10시 30분부터 2차 수색을 벌여 박 시장을 발견했다.
 
박 시장은 최근 비서로부터 지속적인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비서 A씨는 전날 변호사와 함께 경찰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 비서 일을 시작한 2017년 이후 지속적으로 성추행이 이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이 휴대전화 텔레그램 등을 이용해 자신에게 보낸 개인적인 사진과 대화 내용을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다고 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