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최선희 비판 다음날…미국 “북 불량국가” “CVID” 꺼내

서훈 국가안보실장(오른쪽)이 9일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를 만나고 있다. 비건 대표는 전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사진 청와대]

서훈 국가안보실장(오른쪽)이 9일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를 만나고 있다. 비건 대표는 전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사진 청와대]

7~9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마지막 공개 일성은 북·미 대화 재개 촉구였다. 하지만 북한의 ‘사전 퇴짜’에 비건 부장관도 낡은 협상 방식은 거부한다고 선을 그은 만큼 11월 미국 대선 전 실무협상 재개가 가능할지는 불투명하다.
 

미 공식성명에 CVID 등장 2년만
비건, 서훈과 청와대서 70분 회동

비건 부장관은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서훈 신임 국가안보실장을 만났다. 청와대는 보도자료에서 “서 실장은 비건 부장관이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전념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고, 관련 노력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며 “비건 부장관은 북·미 간 대화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와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은 오전 10시부터 1시간10분 동안 이뤄졌다. 순차 통역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실제 협의는 30분가량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가에선 획기적인 새로운 대북 제안 등 구체적인 협의보다 원론적인 공감대 형성 수준의 이야기가 오갔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본다.
 
특히 비건 대표는 전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에 대해 이례적으로 강도 높은 비판을 내놨다. 최선희의 실명을 거론하며 “옛 사고방식에 갇혀 있고, 부정적인 것과 불가능한 것에만 초점을 맞춘다”고 직설화법으로 비판했다. 최선희가 4일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한 데 대한 답변 성격이었다.  
 
워싱턴에서도 미국의 강경한 대북 입장이 나왔다. 미 국방부는 7일(현지시간) 호주·일본과의 3국 국방장관 화상 회담 결과를 발표하며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서 금지한 대량살상무기(WMD) 및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도록 해체(CVID)하기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CVID라는 개념이 미 정부의 공식 성명에 등장한 것은 약 2년 만이다. CVID는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행정부 때 처음 나온 개념인데, 북한은 이를 대미 백기 투항으로 간주해 강한 거부감을 보여 왔다. 그런데 북한 도발 억지를 책임지는 미 국방부 공식 입장에서 CVID가 부활한 것이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국가국방전략(NDS) 목표를 설명하기 위해 군에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북한을 이란과 함께 “불량 국가(rogue states)”로 부르기도 했다.
 
권호·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