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진영의 눈’ 일본서도 통했다, 걸그룹 ‘니쥬’ 차트 싹쓸이

JYP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인 일본 9인조 걸그룹 니쥬(NiziU)가 오리콘차트 등 일본 주요 차트에서 1위를 휩쓸고 있다. 아야카, 리오, 마유카, 리쿠, 마코, 미이히, 니나, 마야, 리마(왼쪽부터) 등 멤버 9명 모두 일본인으로 박진영 JYP 대표가 직접 선발했다.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인 일본 9인조 걸그룹 니쥬(NiziU)가 오리콘차트 등 일본 주요 차트에서 1위를 휩쓸고 있다. 아야카, 리오, 마유카, 리쿠, 마코, 미이히, 니나, 마야, 리마(왼쪽부터) 등 멤버 9명 모두 일본인으로 박진영 JYP 대표가 직접 선발했다.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내놓은 일본 9인조 걸그룹 니쥬(NiziU)가 일본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첫 디지털 싱글 ‘메이크 유 해피’
발매 첫날부터 오리콘차트 1위
JYP·소니뮤직 합작으로 탄생
현지인 선발 ‘K팝 3.0’ 전략 적중

니쥬의 첫 디지털 싱글 ‘메이크 유 해피’(Make you happy)는 발매 첫날인 지난달 30일 일본 오리콘차트 디지털 싱글 데일리 차트에 이어 주간랭킹(6월 29일~7월 5일)에서 각각 1위에 올랐다.
 
각국에서 신기록을 쌓고 있는 블랙핑크의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도 일본에서만큼은 니쥬에 못 미친다. ‘하우 유 라이크 댓’은 발매 첫날(6월 26일) 오리콘차트 디지털 싱글 데일리 차트에서 5위, 주간 랭킹(6월 29일~7월 5일)은 14위였다. 니쥬는 ‘메이크 유 해피’ 외에 ‘붐붐붐(Boom, Boom Boom)’과 ‘니지노무코우에(虹の向こうへ)’, ‘베이비, 아이 엠 어 스타 (Baby I’m a star)’가 발매 첫날 각각 3, 4, 6위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니쥬는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 1년에 걸쳐 JYP와 일본 소니뮤직이 합작한 ‘니지 프로젝트’를 통해 만든 걸그룹으로, 마코·리오·마야·리쿠·아야카·마유카·리마·미이히·니나 등 멤버 전원이 일본인이다. 일본판 트와이스로도 불린다. JYP가 트와이스 방식을 그대로 주입해 만들어서다.
 
Mnet의 ‘식스틴’을 통해 트와이스를 선발한 것처럼, ‘니지 프로젝트’도 일본의 민영방송 니혼TV로 방영하면서 데뷔 전부터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 멤버도 트와이스와 같은 9명. 멤버 선발 및 데뷔곡 제작 등을 모두 박진영 JYP 대표가 맡았다.
 
박진영

박진영

니쥬의 성공은 한류 ‘3.0’, 즉 K팝의 현지화 전략의 성공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K팝은 초창기부터 협소한 국내 시장을 너머 해외를 공략했다. 동방신기, 소녀시대, 빅뱅 등이 국제무대 문턱을 넘기 시작한 1.0 시기엔 SES의 유진(미국)과 슈(일본), 소녀시대의 제시카·티파니(미국)처럼 영어나 일본어가 능숙한 교포 출신을 배치했다. 언어 장벽을 넘기 위한 전략적 배치였다.
 
2.0 시대엔 Miss A의 지아·페이(중국), 2PM의 닉쿤(태국), f(x)의 빅토리아(중국)·앰버(미국)처럼 외국인 멤버가 합류했다. 중화권 공략을 위해 만든 슈퍼주니어의 유닛그룹 슈퍼주니어-M 같은 2.5. 버전도 탄생했다. 슈퍼주니어-M은 시원, 동해, 려욱, 규현 등 기존 멤버 외에 중국인 조미와 홍콩계 캐나다인 헨리를 추가했다.
 
3.0시대는 완벽한 현지화다. 2.0 시대에서 해외에서 멤버를 데려와 한국에서 제작한 K팝 그룹에 배치했다면, 3.0시대는 현지에서 멤버를 선발부터 데뷔, 즉 인큐베이팅까지 한다.
 
현지화 전략의 장점과 관련, 김일겸 대중문화마케터는 “한·일 문제나 사드 배치 같은 국제 정치의 영향으로부터 보다 자유로운 편이어서, 안정적인 활동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진우 가온차트 수석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가수들의 국제 이동이 어려워지면서 로컬리티가 강조되는 가운데, 니쥬처럼 현지화 한 그룹들의 활동공간이 더 넓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