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오거돈 이어 박원순까지…여권 인사 3번째 '미투'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 자신의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박 시장의 비서 A씨는 전날 변호사와 함께 경찰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의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사건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성폭력 사건에 연루된 여당 소속 광역 단체장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세 명이 됐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최정동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최정동 기자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사실은 2018년 3월 5일 그의 비서였던 김지은씨가 JTBC뉴스룸에 출연해 직접 폭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심야 긴급 당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안 지사에 대한 출당과 제명 조치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후 그는 2018년 8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아 풀려났지만, 지난해 2월 항소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이 선고돼 법정 구속됐다. 그의 형량은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그대로 확정됐고, 이후 광주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23일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고 강제추행으로 인지했다”며 전격 사퇴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선언 나흘 만인 지난 4월 27일 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제명 처분을 받았다. 부산지검은 5월 28일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부산지법이 이를 기각하면서 오 전 시장은 현재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연합뉴스]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후 모습을 감춘 박 시장과 달리 앞선 두 사람은 수사기관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오 전 시장은 사퇴 선언 직후 29일 동안 잠행하며 외부 접촉을 끊긴 했지만, 잠적 도중 경남 거제의 한 펜션 등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그는 지난 5월 22일 부산경찰청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안 전 지사의 경우 김씨의 ‘미투’ 폭로 나흘 뒤인 3월 9일 서울서부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 시장은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사상 첫 3선 서울시장 고지에 올라 차기 대선 도전이 유력했던 여권 잠룡 중 한 명이었다. 그러나 박 시장마저 성추행 의혹에 사망 소식이 전해지면서 차기 민주당 내 대선 판도에도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