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송 앞둔 ‘이철희의 타짜’, 박시장 실종에 “편집여부 논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가 된 가운데, SBS플러스 정치토크쇼 ‘이철희의 타짜’ 측이 9일 예정된 방송을 두고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오후 10시 방송이 예정된 SBS플러스 ‘이철희의 타짜’에는 박 시장이 출연한 방송 분이 예고된 상태였다.
 
‘이철희의 타짜’ 측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 시장의 다음 행보와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과의 인연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박 시장의 실종 신고로 방송 여부가 불투명하게 됐다. SBS플러스 측은 상황을 파악 중이며, 방송 및 편집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5시 17분께 박 시장이 연락두절 상태라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박 시장의 딸이 신고했으며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수색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성북구 성북동 인근에서 박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아 경찰이 수색 중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꺼진 상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