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시장 실종, 민주당 ‘친박원순계’도 촉각…“상황 파악 중”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야간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야간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9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상태라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 중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내 박원순계 의원들도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박 시장의 비서실장 출신인 허영 민주당 의원은 이날 언론과의 통화에서 “최근까지 만났는데 아무런 (특이) 상황은 없었다”며 “박 시장을 모셨던 분들과 상황 파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 의원은 최근 박 시장이 어려움을 토로한 정황은 없었다고 전했다.
 
서울시 부시장 출신인 김원이 민주당 의원 또한 “아직 상황을 다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아직 특별한 소식은 못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수색 중이니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준병 민주당 의원도 “아직 명확하게 (상황을) 모르겠다”고 했다.
 
이들은 모두 이날 박 시장과 따로 연락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