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밖서 윤석열 뜰때, 안에선 김동연···野 대선주자 급부상

“국회 밖에 나가면 윤석열 총장 얘기뿐이고 안에선 김동연 전 부총리 얘기가 많다.”

 
미래통합당의 한 핵심 인사는 9일 야권 차기 대선주자에 대한 당 안팎의 분위기를 이렇게 전했다. 지역구 등을 다녀보면 윤석열 검찰총장을 통합당 대선 주자로 띄워야 한다는 여론이 많고, 당내 의원 및 출입 기자들 사이에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언급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여권 인사가 연루된 민감한 사건을 지휘 중인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와 충돌하면서 거꾸로 보수층의 지지세가 커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을 때릴수록 그의 지지율은 오른다”(김무성 전 통합당 의원)는 말도 나온다.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대선주자 윤석열' 가능성에 대해 통합당 내에선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다. 하지만 최근(6월 30일 리얼미터)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3위(10.1%)에 오르면서 변화하는 기류가 감지된다. 김무성 전 의원은 지난 1일 기자들에게 “소신을 굽히지 않는 그 같은 지도자를 국민이 원한다. 예의주시하며 가능성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대권 도전을 부정적으로 봤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달 초 기자간담회에선 “검찰총장을 그만둔 후 그가 어떤 태도를 취하느냐를 봐야 한다”고 여지를 남겼다. 
 
윤 총장 의지도 주요 변수다. 일단은 현직 검찰총장으로서 이에 대한 입장을 내놓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게 윤 총장 측 얘기다. 윤 총장 측 검찰 관계자는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윤 총장은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것 자체에 대해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다른 윤 총장 측 인사는 “윤 총장의 기질만 놓고 보면 충분히 대선에 나설 수 있는 인물”이라며 “상황이 사람을 만드는 만큼 끝까지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고 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연합뉴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연합뉴스]

 
김동연 전 부총리도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당내 대선 주자로 부상 중이다. 그동안은 당내 대선 경선이라는 ‘링’ 위로 올릴 만한 인물군 정도로 언급됐는데, 김종인 위원장이 “밖에서 꿈틀거리는 사람이 있다“(지난 1일 )고 발언한 후 김 부총리가 집중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2018년 말 부총리 자리에서 내려온 후 모습을 보이지 않던 그는 최근 활동을 재개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김 전 부총리는 전날(8일) 부산 창업카페에서 열린 ‘영.리해 에피소드 2’ 행사에 참석했다. 그는 대권에 도전할 의사가 있느냐는 물음에 “오늘 행사에 관련해서만 언급하고 싶다. 그 이야기는 행사와 관련이 없지 않은가”라며 답을 피했다.
 
이어 “좌로 가든 우로 가든 조심히 가 달라”고 하자 “좌우라니 말이 좀 이상하게 들린다. 많이 응원해 달라”고만 했다. ‘영.리해 에피소드’란 계층 이동의 사다리가 끊겨 좌절하는 청년의 이야기를 듣고 이해하겠다는 프로젝트다. 활동반경도 넓은데, 지난달 25∼26일 평창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워크숍에 참석한 이후 이번 달 초에는 밀양과 진주를 돌며 농업인을 만났고, 7일에는 거제 어촌을 찾아 어민들의 삶을 들었다. 김 전 부총리는 최근 SNS 활동도 재개했다. 앞서 그는 지난해 말 페이스북에 “가보지 않은 길을 걸어보려 한다”는 글을 남겨 정치권 진출에 뜻을 굳힌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관련기사

 
외부 주자에게 관심이 집중되면서 당내에선 볼멘소리도 나온다. 익명을 원한 한 통합당 인사는 “당내에도 훌륭한 주자가 많은데 김종인 위원장이 자꾸 ‘안에는 없다’고 해 솔직히 서운하다”며 “최근 이런 메시지를 김 위원장에게 간접적으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통합당 계열 대선 주자로는 원희룡 제주지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현재 무소속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등이 거론된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