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北원로리서 핵시설 가동"에…軍 "과한 해석" 이례적 대응

북한이 평양에 핵 관련 시설을 운용하고 있다는 9일 CNN의 보도를 놓고 군 당국이 즉각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는 외신 보도에 말을 아껴왔던 그간의 관례를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일각에선 대북 대화의 끈을 놓지 않으려는 정부 기조와 무관치 않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해외 대북 전문가들과 이례적 공방
"원로리 시설 크게 중요하지 않아"
군 안팎, "정부 대화 기조 영향 받았나"

CNN이 확보한 플래닛 랩스의 북한 평양 만경대구역 원로리에 있는 핵 개발 추정 시설 위성사진. [CNN 홈페이지 캡처]

CNN이 확보한 플래닛 랩스의 북한 평양 만경대구역 원로리에 있는 핵 개발 추정 시설 위성사진. [CNN 홈페이지 캡처]

 
군 관계자는 이날 북한 평양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시설을 가동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는 보도와 관련, “핵무기를 직접 개발하는 시설이라는 건 과한 해석”이라며 “핵 개발 활동이 있다고 보기엔 중요성이 떨어지는 곳”이라고 밝혔다. 평양 만경대구역에 자리한 이곳은 인근에 용악산 생수 공장이 있어 핵 개발 지역으로 삼는 데 무리가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앞서 CNN은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가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원로리에서 핵탄두를 개발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트럭과 컨테이너 적재 차량 등이 포착됐고, 공장 가동이 매우 활발한 것으로 보인다”며 “원로리 지역을 매우 오랫동안 관찰했고, 핵 개발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원로리에 핵시설의 존재가 드러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5년 연구진이 이미 원로리 시설을 발견했지만 이곳이 핵 개발에서 어떤 역할을 수행하는지 파악하기 어려워 당시엔 공론화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안킷 판다 미국 과학자연맹(FAS) 선임연구원이 출간할 서적에도 원로리 시설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7년 9월 장구 형태의 핵탄두를 들여다보고 있다. 왼쪽 위엔 ‘〈화성-14〉형 핵탄두(수소탄)’라고 쓰인 도면이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7년 9월 장구 형태의 핵탄두를 들여다보고 있다. 왼쪽 위엔 ‘〈화성-14〉형 핵탄두(수소탄)’라고 쓰인 도면이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군 안팎에선 원로리 핵시설에 대한 미 전문가들의 분석 결과를 군 당국이 부정하는 데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이번 대응이 ‘외신에 나온 내용을 한국군 당국이 일일이 확인해줄 수 없다’ 정도로 입장을 정리하던 관례와 차이가 있어서다.
 
익명을 요구한 군 관계자는 “원로리 시설의 가치를 평가절하하는 것처럼 읽힐 수 있다”며 “저명한 해외 대북 연구기관 전문가들과 우리 군이 각을 세우는 모양새는 보기 드문 장면”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가 방한하고 있는 현재 시점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외적으로 대북 대화 동력을 유지해야 하는 상황에서 북핵 관련 사안의 파급 효과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었다는 것이다.
 
군 당국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원로리 시설의 실체에 대한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연구진은 “현장의 차량 통행량 등을 통해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과 2019년 6월 비무장지대(DMZ) 남·북·미 정상회담 사이에도 원로리에서 활동이 계속됐다”고 보고했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북한은 이미 비핵화 협상이 뜻대로 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이중플레이’를 하고 있었던 셈이다.
 
군과 정보당국도 원로리에 핵무기 생산 시설이 세워졌을 가능성을 낮게 보면서도 핵탄두 보관 장소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분석을 진행 중이다.
 
정부 소식통은 “원로리에 핵 관련 지원 시설이 있다는 건 파악하고 있었다”며 “지하에 핵탄두를 보관하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은 탈취 등을 방지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보안이 잘 지켜지는 평양 비밀시설에 핵탄두를 일괄 보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북한은 30∼40개의 핵탄두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안킷 판다 연구원은 “원로리가 유사시를 대비해 비축 무기를 분산 배치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