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친구 성폭행했다" 30년 친구 잔혹하게 살해한 남성… 징역 20년

대전지방법원. 중앙포토

대전지방법원. 중앙포토

자신의 전 연인에게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30년 지기 친구를 잔혹하게 살해한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9일 대전지법 형사11부(부장 김용찬)는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36)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10년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3일 오후 1시쯤 대전 서구의 한 모텔에서 동갑내기 친구 B씨(36)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씨의 신체 일부를 훼손해 다른 장소에 놓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5살 때부터 30년 넘게 알고 지내온 친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30년간 이어진 두 친구의 우정은 지난해 9월 산산조각 났다. A씨와 B씨, 당시 A씨 여자친구가 함께 술을 마시고 자던 중 B씨가 A씨의 여자친구를 준강간하는 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A씨가 B씨를 살해했을 당시에는 B씨가 A씨의 여자친구에 대한 준강간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재판을 앞두고 있던 상황이었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B씨가)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으면서 변호인을 선임해 변명하는 게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미리 흉기를 준비해 모텔로 이동한 점이나 피해자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는 등의 메시지를 다른 사람에게 보낸 것으로 미뤄 계획성이 인정된다”고 했다.  
 
이어 “법의학 감정 등 증거를 토대로 피해자가 숨진 이후 사체를 손괴했다는 공소사실도 유죄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지난해 10월 청와대 국민청원에 "내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30년 지기 친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피의자는 변호사와 동행한 진술 과정에서 혐의 일체를 부인했고 일부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면서 "제발 피의자가 구속되게 도와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