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수 할머니,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깜짝 방문해 학생들 격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92) 할머니가 9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찾았다. 
 
소녀상 옆을 지키는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2시께 측근과 함께 차를 타고 소녀상 인근을 깜짝 방문해 학생들과 약 5분간 환담했다.
 
이 할머니는 “언론 보도를 통해 학생들이 고생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봤다. 고생이 많다”며 격려했다고 학생들은 전했다.
이용수 할머니와 학생들. [사진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 제공]

이용수 할머니와 학생들. [사진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 제공]

 
이 할머니는 인근에서 소녀상 철거와 정의기억연대 해체 등을 주장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을 보고 우려를 표하며 역사 교육이 중요하다는 취지의 이야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은 4년 넘게 소녀상 주변을 지켜 온 학생단체다.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수요시위를 막기 위해 집회 우선 신고를 한 지난달 23일부터 소녀상 옆에서 2주 넘게 연좌시위를 벌여왔다.
 
이날 이 할머니는 소녀상 근처 조계사를 방문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불교인권위원회 위원장 진관 스님 등을 만나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원행 스님을 예방하기 위해 조계사를 방문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도 우연히 만나 함께 사진을 찍고 인사를 나눴다.  
왼쪽부터 불교인권위원회 위원장 진관 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이용수 할머니,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사진 이용수 할머니 측 박운규씨 제공]

왼쪽부터 불교인권위원회 위원장 진관 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이용수 할머니,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사진 이용수 할머니 측 박운규씨 제공]

 
이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인 나눔의집이 1992년 서울 마포 서교동에 처음 문을 열었을 때부터 원행 스님과 인연을 맺어왔다고 한다.  
 
불교언론 법보신문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이 자리에서 ‘나눔의집 후원금 유용 의혹’과 관련해 “내가 (나눔의집) 사정은 정확히 모르지만 원행 스님은 절대 그런 분이 아니다”며 “지난 30년간 할머니들을 대했던 스님의 모습을 보면 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