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리시험 의혹 친구 미망인 "남편, 트럼프 대학 와서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평의 조카 메리 트럼프가 회고록에서 "삼촌은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 와튼스쿨에 가려고 친구 조 사피로에 돈을 주고 대입수능(SAT) 대리시험을 부탁했다"고 폭로했다.[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평의 조카 메리 트럼프가 회고록에서 "삼촌은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 와튼스쿨에 가려고 친구 조 사피로에 돈을 주고 대입수능(SAT) 대리시험을 부탁했다"고 폭로했다.[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딸이 제기한 대리시험 의혹의 장본인은 1968년 펜실베이니아 대학 우등졸업생인 조 샤피로라고 8일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1999년 사망한 샤피로의 미망인이자 왕년의 테니스 스타인 팸 슈라이버(58)가 "남편은 트럼프를 펜실베이니아 대학에서 처음 만났다"며 공개 반박했기 때문이다.
 

88올림픽 테니스 금메달 팸 슈라이버 성명
"21년 전 사망한 남편에 의혹 제기 억울해"
펜실베이니아대 68년 우등 졸업 조 샤피로
하버드대 로스쿨→디즈니 수석부사장 지내
1946년생 동갑내기, 뉴욕 롱아이랜드 출신
트럼프 "내가 만난 사람중 가장 똑똑한 친구"

슈라이버는 이날 트위터 영상 메시지를 통해 "남편은 아주 성실하고, 정직하며 그야말로 내가 만난 사람 중 가장 똑똑한 사람"이라며 "펜실베이니아대 68년 졸업생인 남편은 트럼프를 대학에서 (처음) 만났다"라고 말했다. 샤피로는 트럼프가 66년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와튼스쿨) 3학년에 편입한 뒤 알게 됐기 때문에 대리시험을 보지 않았다고 의혹을 부인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 대리시험 의혹 당사자인 조 샤피로(1999년 사망)의 미망인인 팸 슈라이버가 8일 "남편은 트럼프가 대학에 온 뒤 만났다"라고 의혹을 부인했다.[페이스북]

트럼프 대통령 대리시험 의혹 당사자인 조 샤피로(1999년 사망)의 미망인인 팸 슈라이버가 8일 "남편은 트럼프가 대학에 온 뒤 만났다"라고 의혹을 부인했다.[페이스북]

트럼프 대통령의 8년 터울 형인 프레디의 딸 메리 트럼프는 회고록 『과하지만 절대 만족을 모르는』에서 "1964년 뉴욕 포드햄대학을 입학한 트럼프가 펜실베이니아대에 가고 싶었지만 자기 성적으로 갈 수 없었다"며 "시험을 잘 보는 똑똑한 친구였던 조 샤피로에게 부탁해 대입시험(SAT)을 대신 보게 한 뒤 후하게 사례했다"고 주장했다.  
 
1968년 펜실베이니아대학 졸업생 명부에 따르면 조지프 바이런 샤피로는 같은 해 트럼프가 졸업한 경영대가 아닌 문리대를 졸업했다. 우등 졸업자(CUM LAUDE) 명단에도 이름이 올라 있다. 당시 졸업사진엔 뉴욕 롱아일랜드 그레이트 넥 출신으로 표기돼있다.
 
1968년 펜실베이니아대 졸업 사진의 조 샤피로(위 오른쪽). 아래는 문리대 우등 졸업자 명단.[트위터]

1968년 펜실베이니아대 졸업 사진의 조 샤피로(위 오른쪽). 아래는 문리대 우등 졸업자 명단.[트위터]

샤피로는 이후 하버드대 로스쿨 졸업한 뒤 판사와 로펌 변호사를 거쳐 1985년 월트디즈니에 합류해 수석부사장 겸 법무실장을 지냈다. 1988년 서울올림픽 여자복식 금메달리스트인 슈라이버는 샤피로가 림프종이 발병해 디즈니를 그만두고 UCLA 법대 교수를 하던 1998년 결혼한지 1년 만에 남편을 잃었다. 
 
슈라이버는 이에 "21년 전 작고한 남편이 직접 자신을 변호할 순 없지만 생전 트럼프를 어디서 만났는지 내게 한 말을 기억해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 모두 골프를 좋아하고 고향도 같았고, 같은 캠퍼스에서 지냈기에 친구가 됐고 이후에도 수년 동안 연락했다"라고 설명했다. 샤피로가 나중에 트럼프를 만나러 뉴욕 트럼프타워를 몇 차례 방문하기도 했다고도 했다.
 
슈라이버는 본인도 수년간 각종 테니스대회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때면 그때마다 "조 샤피로는 내가 만난 사람 중 가장 똑똑한 사람이라고 인사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샤피로와 자녀가 없었던 슈라이버는 영화배우 조지 레전비와 2002년 재혼해 세 아이를 낳은 뒤 2008년 이혼한 뒤 싱글맘으로 ESPN 해설자로 활동하고 있다.
 
ABC 방송과 별도 인터뷰에서 "남편은 항상 옳은 일을 했기 때문에 이런 의혹 제기에 마음이 아프다"며 "고인이 반박할 수 없는 상황에서 팩트가 정확한지 확인하지 않고 책에 이름을 넣어 인쇄한 건 억울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년 전에도 한 기자가 같은 의혹으로 연락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도 똑같이 반박했다"라고 했다.
 
백악관도 "터무니없는 SAT 대리시험 의혹은 완전히 거짓(completely false)"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조카딸 메리가 고모 메리앤(83) 등의 증언을 바탕으로 회고록을 쓴 데다가 당사자 샤피로는 사망해 진실을 가리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