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김기춘 2심도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김관진·김장수는 무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뉴스1]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뉴스1]

세월호 보고 시간과 방식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은 무죄 판결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3부(구회근 이준영 최성보 부장판사)는 "당시 국회와 전 국민의 관심이 세월호 상황을 대통령이 시시각각 보고받고 제대로 파악했는지인데, 대통령은 집무실이 아닌 관저에 있으면서 보고를 받지 못했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피고인(김기춘 전 실장)은 국회에 낸 서면 답변서에 대통령에게 수시로 보고해 대통령이 대면 보고를 받는 것 이상으로 상황을 파악했다는 취지로 기재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이 같은 행동은 청와대에 대한 국민적인 비난을 피하기 위해 허위 사실을 쓴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1심의 판단이 적절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재판부는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1심 판단을 유지했다. 두 사람은 1심에서도 허위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했다거나 증거가 부족했다는 등의 이유로 무죄를 선고받았다.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뉴스1]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뉴스1]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세월호 유족들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김광배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사무처장은 "대한민국 사법부는 생명의 존엄성을 모욕했을 뿐 아니라 권력을 가진 자에 대한 면죄부를 줬다"며 "검찰은 반드시 김 전 비서실장 등에 대해 상고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김기춘 전 실장과 김장수 전 실장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실시간 보고받았는지 여부, 첫 유선 보고를 받은 시각 등을 사실과 다르게 적어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관진 전 실장은 국가 위기관리 컨트롤타워가 청와대라는 내용의 대통령 훈령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변경한 혐의(공용서류손상)로 기소됐다.  
 
검찰은 김기춘 전 실장에게 징역 1년 6개월,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는 징역 2년 6개월,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는 징역 2년을 각각 구형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