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표→삭제→재공지’ 중국 물가지수 통계발표 20분 만에 정정 대혼란

중국 국가통계국이 9일 오전 홈페이지에 공지한 생산자물가지수(PPI) 발표문. 통계국은 이날 오전 이와 다른 내용의 발표문을 홈페이지에 올렸다가 급히 삭제하고 이 자료를 새로 올렸다. [중국 국가통계국 홈페이지 캡처]

중국 국가통계국이 9일 오전 홈페이지에 공지한 생산자물가지수(PPI) 발표문. 통계국은 이날 오전 이와 다른 내용의 발표문을 홈페이지에 올렸다가 급히 삭제하고 이 자료를 새로 올렸다. [중국 국가통계국 홈페이지 캡처]

 
중국 국가통계국이 잘못된 통계 수치를 발표했다가 삭제하고 정정하는 대형 사고를 쳤다.
 
9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오전 9시30분(현지시간)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소비자물가지수(CPI) 동향을 발표했다.
 
통계국 홈페이지 공고란에는 “6월 PPI가 작년 동월과 같은 수준을 나타냈다”는 제목의 발표문이 올라왔다. 하지만 이 글을 클릭해도 페이지가 열리지 않고 에러 메시지가 뜨는 오류가 반복됐다.
 
같은 시간 6월 CPI가 작년 동기 대비 2.7% 상승했다는 제목의 발표문 역시 열리지 않는 오류 현상이 나타났다.
 
얼마 지나지 않아 6월 PPI와 CPI 발표에 관한 두 개의 발표문이 모두 갑자기 홈페이지에서 사라졌다. 이후 20여분이 지나 새로운 발표문이 올라왔다.
 
새 발표 내용은 직전에 발표된 것과 달리 지난해 동월 대비 6월 PPI 상승률이 0.0%에서 -3.0%로 바뀌었고, CPI 상승률은 2.7%에서 2.5%로 낮아졌다.
 
이 같은 혼란이 이어지는 동안 로이터 통신과 중국 신랑재경 등은 줄줄이 오보를 냈고 지난해 동기 및 전기 대비 6월 PPI·CPI 상승률 속보를 정정하는 기사를 내보내야 했다.
 
사전에 준비돼 예고된 시간에 발표되는 물가지수 발표가 통째로 결과가 뒤바뀌는 대형 사고에 시장에서는 큰 혼란이 초래됐다.
 
특히 시장에서는 이날 발표된 PPI 동향에 크게 주목하던 상황이어서 혼란이 더 컸다.
 
최근 중국에서 경기 회복 기대감에 주가가 연일 폭등하는 가운데 그간 크게 부진했던 PPI까지 크게 회복됐다는 것은 중국 경제에 큰 호재로 해석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정정된 결과로는 여전히 중국 경제가 중국 안팎의 수요 부진에 따른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위가 석연치 않은 이번 통계 발표 사고로 중국 당국이 발표하는 통계 신뢰는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중국 통계 당국이 복수의 ‘발표안’을 들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상하이의 한 경제 전문가는 “다른 나라도 물가지수 발표문은 전날 오후에 다 나와 있고 정해진 시간에 발표만 하는 것이라 이번 일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사고”라며 “중국 통계 당국이 경위를 자세히 밝혀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