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중구,‘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 본격 도입

인천 중구(구청장 홍인성)가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을 도입해 불법광고물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구는 13일부터 원도심 및 영종국제도시에 무분별하게 배포 및 게시되는 벽보 및 전단, 현수막 등 불법 유동광고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한다.  
 
‘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은 일방적인 단속이 아닌 광고주 의식 개선을 통한 불법행위 근절로 올바른 광고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시도로 불법 현수막 및 전단지 등 불법 유동광고물 내 전화번호를 대상으로 불법행위에 대한 안내전화를 일정시간(30분/10분/5분/1분)마다 걸어 옥외광고물 위반에 대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안내하여 전화번호를 사실상 무력화한다.  
 
대부분의 불법 유동광고물이 단속을 피하기 위해 전화번호만 표기하고 있으며 성매매 광고의 경우 대포폰 사용으로 행정처분이 어려운 상황이고, 기존의 정비방법은 불법광고물 발생 후 인력을 투입하여 제거하는 것으로 불법 광고물 발생의 원천적인 차단 및 근절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구는 자생단체 등을 통해 동 행정복지센터에 수거된 불법 광고물이나 구청 단속반, 수거보상제 및 민원인을 통해 접수된 불법 광고물에 기록된 전화번호를 수집하여 ‘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을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날로 증가하는 불법 광고물은 그 배포방식 또한 인력으로 감당하기 힘든 상황까지 진화하여 그에 상응하는 시스템의 도입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며, “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 운영으로 불법광고물의 원천적 차단 및 주민들이 원하는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