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산시 코로나19 방역 준수 ‘안심식당’ 지정 운영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있는 음식점을 ‘안심식당’으로 지정한다.
 
‘안심식당’ 지정제는 시민이 코로나19 감염 위험 없이 안심하고 외식할 수 있는 환경과 식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제도이다.
 
‘안심식당’에 지정되기 위해서는 음식 덜어먹기 가능한 도구(접시 등) 비치 제공, 개별 포장 등 위생적인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수칙 세 가지 필수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시는 ‘안심식당’ 지정을 희망하는 음식점을 접수받아 현장 점검 등을 실시해, 지정된 음식점은 ‘안심식당 표지판’을 부착하고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사후관리 할 방침이다.
 
또한, 시는 ‘안심식당’ 음식점에 위생물품 등을 지원하고 시민들이 안심식당 위치 등 현황정보를 알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를 계기로 공용음식을 개인 수저로 떠먹는 행위 등 감염병에 취약한 우리 식사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이번 안심식당 지정제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 환경과 안전한 식사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심식당’ 신청 방법은 오산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오산시 농식품위생과 식품정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