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례식장서 무릎 꿇었던 가해자…故최숙현 부친 "때가 아니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규봉 감독(왼쪽)이 6일 오전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 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맨 오른쪽이 김모 선수. 중앙포토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규봉 감독(왼쪽)이 6일 오전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 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맨 오른쪽이 김모 선수. 중앙포토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소속 고(故)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김모 선수가 자신의 폭행 사실을 시인했다. 김 선수 가족은 최 선수 유족을 찾아가 사죄의 뜻을 전하려 했지만 최 선수 부친이 이를 거부했다.
 

최근 폭행 사실 있었다고 시인한 김모 선수
“찾아온단 뜻 전했지만 거부…아직 때 아냐”
“김 선수는 장례식 때도 찾아와 무릎꿇었다”

 김 선수는 최 선수 폭행 가해자로 지목돼 수사를 받고 있는 네 명 중 한 명이다. 가해자로 지목된 네 명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모 감독과 팀닥터(운동처방사) 안모씨, 주장 장모 선수, 김 선수 등이다.
 
 김 선수는 지난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나와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폭언,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사죄할 것도, 그런 생각도 없는 것 같다. 미안한 마음은 없고 안타까운 마음뿐”이라고 답변했었다.  
 
 하지만 김 선수는 8일 돌연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폭행 사실을 인정하고 김 감독과 주장 장 선수의 폭행 사실도 폭로했다. 김 선수는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것을 인정한다”고 했다.
 
 김 선수가 폭행 사실을 시인한 직후 김 선수의 부모가 제3자를 통해 최 선수 유족을 찾아가 사죄하고 싶다는 뜻도 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 선수 부친 최영희씨는 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보도가 나간 뒤 김 선수 아버지가 다른 사람을 통해 ‘만나서 사죄드리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지만 나는 아직 때가 아니라고 거부했다”고 밝혔다.
고 최숙현 선수 동료(오른쪽)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참석을 마치고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과 함께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고 최숙현 선수 동료(오른쪽)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참석을 마치고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과 함께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김 선수는 최 선수의 죽음 직후 양심의 가책을 느낀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한다.
 
 최씨는 “숙현이 장례식에서도 가해자로 꼽힌 다른 사람은 다 오지 않았는데 김 선수 혼자 와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며 “그 자리에서 김 선수에게 ‘여기는 네가 올 자리가 아닌 것 같다. 검찰 조사를 성실히 받고 나중에 다시 찾아온다면 용서를 할지 말지 생각해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선수는 언론 인터뷰에서 혐의를 줄곧 부인한 이유에 대해 “도저히 말할 분위기가 아니었다. 용기가 나질 않았다. 선배의 잘못을 들추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후배 선수들이 국회까지 가서 증언하는 모습 보며 부끄러움을 느껴 용기 냈다. 최숙현 선수에게 미안하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일보는 김 선수에게 심경이 바뀐 이유 등을 묻기 위해 수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한편 최 선수와 함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활동했던 선수들은 9일 대구지검에 김 감독 등 4명에게 폭행·가혹행위를 당했다며 추가로 고소·고발을 접수하기로 했다. 고소한 선수들은 폭행을 당했다고 하는 피해자이면서 최 선수가 폭행당하는 것을 본 목격자이기도 하다.
 
 이날 고소장을 제출한 전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선수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람이 생을 마감했는데 사죄를 하지도 못할망정 ‘안타까운 마음뿐 미안한 마음이 들지 않는다’고 한 말에 저 사람들은 사람의 길을 포기한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하늘에서라도 최 선수가 편히 쉴 수 있길 바라며 내가 지금 할 수 있는 모든 일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했다.
 
 앞서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부산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운동부 숙소에서 ‘나를 괴롭혔던 사람들의 죄를 밝혀달라’는 문자메시지를 가족에게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북 경산시 경북체육고등학교를 졸업한 최 선수는 2017년과 2019년 경북 경주시청 직장운동부에서 활동하다 올해 초 부산시청팀으로 자리를 옮겼다.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와 청소년 대표로 뛴 고 최숙현 선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모친과 나눈 메신저 대화. 연합뉴스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와 청소년 대표로 뛴 고 최숙현 선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모친과 나눈 메신저 대화. 연합뉴스

 
 하지만 김 선수를 제외하고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은 폭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경주시청팀 김 감독은 지난 6일 국회 긴급현안질의 자리에서 “폭행과 폭언 사실이 없느냐”는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 물음에 “그런 적 없다”며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