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혁진, 文순방때 해외도피? 박항서와 찍은 수상한 사진 1장

2018년 3월 22일. 미래통합당이 주목하는 날짜다. 이날은 상해와 성범죄,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이혁진 전 대표가 돌연 출국한 날이다. 수천억 원대 펀드 사기 의혹을 받는 옵티머스 자산운용사의 설립자이기도 한 그는, 이날 출국 이후 검찰과 금감원의 수사 대상에서 벗어난 상태(기소중지)다.
 
이혁진 전 대표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함께 찍은 사진.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실 제공]

이혁진 전 대표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함께 찍은 사진.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실 제공]

그런데 최근, 이 전 대표의 출국 이후 행보를 짐작게 하는 사진 한장이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전 대표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함께 찍은 사진이다. 베트남 하노이의 한 호텔에서 촬영된 사진으로 추정되는데, 박 감독의 옷차림이 2018년 3월 22일 베트남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을 때와 같다. 이 때문에 야권에선 이 전 대표가 문 대통령의 해외 국빈 방문을 이용해 해외 도피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성일종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은 9일 오전 당 비대위 회의에서 “70억 원대 횡령과 성범죄 등 5개 사건의 피의자 신분인 이혁진 전 대표가 대통령 베트남 순방 시에 공식 수행원으로 포함돼 있던 것으로 추측된다”며 “아내 목 조르기까지 한 피의자가 어떻게 대통령 수행 명단에 포함돼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 비대위원은 “이날 이후 이 전 대표가 베트남에서 다시 국내로 입국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렇다면 대통령실이 이 사람을 도피시켰다는 결론이 나온다”며 “이 전 대표가 어떻게 유유히 해외 도피를 할 수 있었는지 모든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공식 수행원이었다면) 누가 이 전 대표를 포함했는지, 민간 항공기를 탔는지 아니면 대통령 전용기를 탔는지 밝혀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웅 통합당 의원은 “이 전 대표는 2018년 3월 18일경 귀국한 뒤 다음 날 수원지검에서 수사를 받았다”며 “거액을 횡령한 범인인 데다 이후 폭행 등 다른 사건이 많았는데도 출국금지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후 22일 출국 뒤 대통령 순방 장소인 모 호텔에서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며 “청와대는 수천 명의 피해자를 양산한 이혁진이 대통령 행사장에 어떻게 나타날 수 있었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순방에 딸려 보내 해외로 도피시킨 모양”이라고 적었다.
 
같은 해 4월 김안숙 서초구 의원 블로그에는 이 전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있다. [사진 김안숙 블로그 캡처]

같은 해 4월 김안숙 서초구 의원 블로그에는 이 전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있다. [사진 김안숙 블로그 캡처]

앞서 이 전 대표는 여권 유력 인사들과 화려한 인맥을 쌓았던 것으로 드러나 화제가 됐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는 한양대 86학번 동기다. 이 전 대표는 임 전 실장이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던 2012년엔 민주당 후보로 전략공천 돼 서울 서초갑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같은 해 12월 대통령선거(18대) 때는 문재인 당시 후보의 금융정책 특보를 맡았다. 최근엔 이 전 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하는 사진을 비롯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박원순 시장, 이해찬 대표 등과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됐다.
 
통합당은 이 전 대표가 여권의 유력 인사들과의 친분을 수천억 원의 펀드 판매 및 도피에 이용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전엔 라임과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의혹의 진상을 규명할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위’ 1차 회의를 열었다. 특위 위원장은 3선 유의동 의원이 맡았다. 검찰 출신인 김웅ㆍ유상범 의원과 정무위 소속인 강민국ㆍ윤창현ㆍ이영 의원도 참여한다.
 
이날 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혁진 전 대표는 민주당 전략공천을 받아 출마했고 대통령 베트남 행사에 참여한 의혹이 있다”며 “정권 핵심실세와 긴밀하게 교류한 사정이 있기 때문에 권력형 비리가 될 확률이 높다. 한 점 의혹 없이 끝까지 파서 명명백백 불법을 밝히겠다”고 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