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물 위 걷다가 훌쩍 날아볼까…상주 낙동강에서 노는 법

힘내라 대구·경북 ③ 상주

중앙일보가 대구·경북 응원여행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큰 어려움을 겪은 대구·경북 지역의 관광 명소를 가을까지 차례로 소개합니다. 대구·경북 응원여행 캠페인은 대구·경북을 격려하는 여행이자 대구·경북에서 힘을 얻는 여행입니다. 여행은 공감입니다.
경북 상주에서는 낙동강을 즐기는 방법이 다양하다. 절벽에 바투 놓인 수상 탐방로를 걷는 재미가 남다르다. 최승표 기자

경북 상주에서는 낙동강을 즐기는 방법이 다양하다. 절벽에 바투 놓인 수상 탐방로를 걷는 재미가 남다르다. 최승표 기자

경북 상주는 뼈대 있는 도시다. 고려 시대인 1314년 경주와 상주의 이름을 따 ‘경상도’가 생겼다. 조선 시대에는 도를 관할하는 경상감영, 즉 도청 소재지였다. 고대국가인 사벌국과 가야도 상주를 중심으로 위세를 떨쳤다. 땅덩이는 또 얼마나 넓은지, 면적(1255㎢)이 서울(605㎢)의 갑절이 넘는다. 드넓은 상주에서도 관광의 중심은 낙동강이다. 상주가 양반의 도시라고 뒷짐 지고 얌전히 놀진 않는다. 자전거 타고 강변을 질주하고, 카누·카약 타고 강을 유람하고, 낙하산에 몸을 싣고 하늘을 난다. 상주 낙동강은 상상보다 짜릿한 레저 천국이라 할 만하다.
 

한국의 자전거 수도

상주는 전국에서 가구당 자전거 보유율이 가장 높은 도시다. 상주 시민과 관광객 모두 두 바퀴로 곳곳을 누빈다. 경천섬 해바라기 밭 앞을 달리는 사람들. 최승표 기자

상주는 전국에서 가구당 자전거 보유율이 가장 높은 도시다. 상주 시민과 관광객 모두 두 바퀴로 곳곳을 누빈다. 경천섬 해바라기 밭 앞을 달리는 사람들. 최승표 기자

경기 전반이 침체한 코로나 시대, 불티나게 팔린 물건도 있다. 바로 자전거다. 하나금융연구소는 일사분기 자전거 판매율이 지난해보다 45% 늘었다고 밝혔다. 아시는가. 한국의 자전거 수도가 상주라는 사실을. 상주는 자전거 보유율이 가구당 2대로 전국 1위다. 상주 사람은 자전거 타고 직장과 학교를 다니고, 관광객은 두 바퀴로 강변을 질주한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중 ‘낙동강자전거길’이 상주를 지나고 어디 가나 자전거길이 잘 나 있다.
상주에는 자전거박물관도 있다.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이 1925년 상주에서 열린 ‘조선 팔도 자전차대회’를 다뤘다. 그때 엄복동 선수가 탔던 자전거가 박물관에 있다. 박물관에서는 무료로 자전거도 빌려준다. 박물관 마당에서 유아용 자전거, 2인용 자전거 등을 탈 수 있다.
2인용 자전거를 빌려 타고 경천 섬으로 들어가는 관광객의 모습. 최승표 기자

2인용 자전거를 빌려 타고 경천 섬으로 들어가는 관광객의 모습. 최승표 기자

공짜라 해도 자전거 타고 멀리 갈 수 없어 아쉽다. 그렇다면 경천 섬으로 가보자. 섬 입구에서 자전거(1시간 5000원)를 빌려준다. 경천 섬은 원래는 모래가 쌓여 형성된 삼각주였는데 2012년 4대강 사업을 벌이면서 관광지로 거듭났다. 지난해 11월 수상탐방로, 올해 1월 국내 최장 도보 현수교 ‘낙강교’가 개통하면서 방문객이 부쩍 늘었다. 강천섬은 남이섬 절반 크기(20㎡)다. 자전거 타고 느긋하게 둘러보고 수상 탐방로까지 걸어도 1시간이면 충분하다.
 

강바람길 걷고 수상레저 즐기고

상주에는 국내 최고 수준의 국제 승마장이 있다. 승마 체험뿐 아니라 말 먹이주기 체험도 즐길 수 있다. 최승표 기자

상주에는 국내 최고 수준의 국제 승마장이 있다. 승마 체험뿐 아니라 말 먹이주기 체험도 즐길 수 있다. 최승표 기자

강천섬~낙강교~수상 탐방로 코스는 상주시가 조성한 ‘낙동강 강바람길’의 일부이기도 하다. 자전거 안 타고 걸어도 좋다는 말이다. 지난 2일 푹푹 찌는 무더위에도 선선한 강바람 쐬며 걷기에 좋았다. 강바람길 중에는 ‘경천대(擎天臺)’ 코스도 있다. 선비들이 낙동강에서 으뜸으로 꼽던 풍광을 품은 길이다. 경천대 관광지 인근에 한국 최고 수준의 국제 승마장도 있으니 함께 들르면 좋다. 승마와 함께 말 먹이 주기 체험도 즐긴다.
폰툰보트(소형 유람선)를 타고 낙동강을 유람하는 가족의 모습. 멀리 보이는 다리가 지난 1월 개통한 도보교 '낙강교'다. 최승표 기자

폰툰보트(소형 유람선)를 타고 낙동강을 유람하는 가족의 모습. 멀리 보이는 다리가 지난 1월 개통한 도보교 '낙강교'다. 최승표 기자

다음 주면 초복이다. 푹푹 찌는 삼복더위에는 물놀이가 간절하다. 낙동강으로 뛰어들면 된다. 상주보 수상레저센터, 낙단보 수상레저센터에서 다양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상주보에서는 카누·카약·수상자전거 같은 무동력 레저와 폰툰보트(소형 유람선)를, 낙단보에서는 수상스키·웨이크보드·바나나보트 등 동력 레저를 체험할 수 있다. 현재 무동력 레저 체험은 무료다. 신왕승 상주시 수상레저센터 관리팀장은 “주말에는 200~300명이 몰려 북적거리지만 평일은 한산한 편”이라고 말했다.
낙단보 수상레저센터에서는 웨이크보드 등 다양한 동력 레저를 즐길 수 있다. 최승표 기자

낙단보 수상레저센터에서는 웨이크보드 등 다양한 동력 레저를 즐길 수 있다. 최승표 기자

아이와 함께라면 국립 낙동강 생물자원관을 빼놓을 수 없다. 국내 담수 환경을 연구하는 기관인데 전시 공간도 잘 갖췄다. 재두루미·담비 등 낙동강에 사는 동물부터 북극곰, 호랑이 박제까지 있어 아이가 좋아한다. 큰바다쇠오리, 후이아 등 멸종 조류 전시도 눈길을 끈다.
국립 낙동강 생물자원관에서는 멧돼지, 담비 등 다양한 동물 박제를 볼 수 있다. 최승표 기자

국립 낙동강 생물자원관에서는 멧돼지, 담비 등 다양한 동물 박제를 볼 수 있다. 최승표 기자

 

낙동강 굽어보는 최고 전망은?

상주에는 쟁쟁한 산이 많다. 상주 서쪽으로 백두대간 69.5㎞가 지난다. 국립공원인 속리산을 비롯해 해발 800~900m급 명산이 수두룩하다. 그러나 요즘 산꾼들이 몰리는 산은 따로 있다. 낙동면에 수줍게 솟은 나각산이다. 나지막한 정상(240m)에 서면 낙동강 굽이치는 풍광이 그윽하게 펼쳐진다. 산 정상부에 30m 길이 출렁다리도 있다. 강 건너 의성군에서 온 김주호(62)씨는 “일주일에 네댓번 나각산을 오른다”며 “왕복 1시간 반 정도로 부담이 없으면서도 안동·구미·김천 등 주변 도시까지 탁 트인 전망이 일품”이라고 말했다.
나각산은 높이 240m에 불과한 작은 산이지만 전망이 빼어나고 출렁다리도 걸어볼 수 있다. [사진 장문기]

나각산은 높이 240m에 불과한 작은 산이지만 전망이 빼어나고 출렁다리도 걸어볼 수 있다. [사진 장문기]

높이서 굽어보는 전망이라면, 나각산 뺨치는 곳이 또 있다. 중동면 학 전망대와 청룡사다. 학 전망대는 자동차로 찾아갈 수 있어서 인기인데 전망은 절벽에 들어앉은 청룡사가 한 수 위다. 청룡사 대웅전에서 가파른 산길을 300m 걸어 오르면 경천 섬과 상주보, 낙단보가 한눈에 들어온다.
낙동강을 굽어보며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관광객. [사진 변해준]

낙동강을 굽어보며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관광객. [사진 변해준]

아예 새처럼 날아올라 낙동강을 감상하면 어떨까? 덕암산(328m) 자락 활공장에서 패러글라이딩을 체험할 수 있다. 변해준 상주 활공랜드 대표는 “패러글라이딩 명소인 경기도 양평이나 충북 단양에 비하면 낮은 산이지만 안전하게 ‘사면 비행’을 즐기기 좋다”며 “낙동강 700리가 시작하는 풍광을 볼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매력”이라고 말했다. 역시 상주의 자랑은 낙동강인가 보다.
여행정보
서울시청에서 경북 상주 낙동강 권역까지 약 210㎞, 자동차로 3시간 거리다. 지금은 상주를 싸게 여행할 기회다. 오는 7월 19일까지 상주박물관·자전거박물관 입장이 무료이고, 수상레저센터에서는 10월 31일까지 카약·패들보드·수상자전거 등 무동력 레저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7월 19일까지 G마켓 등 온라인몰에서 5개 관광지를 10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천원의 행복’ 티켓도 판다. 20일부터는 4000원으로 가격이 오른다. 그래도 싸다. 인터넷에서 '상주나드리'를 검색하면 된다. 패러글라이딩은 6만원선이다.
상주=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