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임 사태' 김정수 리드회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사진 라임 홈페이지. 중앙포토

사진 라임 홈페이지. 중앙포토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 인물 중 한 사람으로 꼽히는 김정수(54) 전 리드 회장이 9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0시 35분쯤 김 전 회장에 대해 "도망한 적이 있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엔터테인먼트업계 출신으로 여배우 A씨의 전 남편이기도 한 김 전 회장은 리드의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잠적했다가 지난 6일 검찰에 자수해 체포됐다.
 
코스닥 리드의 실소유주이자 라임 사태에 등장하는 4명의 핵심 '회장님' 중 한명이기도 한 김 전 회장은 2018년 라임으로부터 440억원을 투자받은 뒤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또 2017년 라임의 투자를 받기 위해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에게 14억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하고, 신한금융투자 팀장에게 총 7400만원 상당의 명품시계, 외제 차 등을 제공한 혐의도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