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성소수자 데이팅서비스회사 블루시티, 나스닥 데뷔 성공

블루시티 창업자 마바올리

블루시티 창업자 마바올리

중국 성소수자(LGBTQ) 데이팅 서비스회사인 블루시티(BlueCity)가 8일 성공적으로 나스닥에 데뷔했다. 
 

거래 첫날 공모가보다 46.44% 뛰어...중국 기업에 대한 견제 와중에 IPO 성공

블루시티는 주당 16달러에 미국에서 기업공개(IPO)를 한 뒤 첫 거래일인 이날 주가는 공모가보다 46.44% 뛴 23.43달러에 이르렀다. 미 증시에 상장되는 중국 기업에 대한 견제와 감시가 강화하고 있는 와중에 블루시티의 이날 주가 흐름은 인상적이다.
 
블루시티는 중국 전직 경찰인 마바올리에 의해 2011년 세워졌다. 베이징에 본사를 둔 블루시티는 210여 개국에서 등록자 4900만 명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블루시티 주가

블루시티 주가

LGBTQ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등을 뜻하는 영어단어 머리글자의 조합이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