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과 맞담배’ 그때 알아봤다···벼락출세한 '넘버5' 이병철

이병철 북한 노동당 군수공업부장이 승승장구하고 있다. 북한 미사일 개발의 주역인 그가 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때 권력 최고위 인물들과 함께 첫 줄에 서 있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김일성 26주기 참배시 첫째줄 넘버 5자리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자격 참석한 듯
화성 시리즈, SLBM 미사일 개발 책임자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공식행사에서 주석단이나 도열 자리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공식 서열에 따른다”며 “8일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맞아 고위 간부들이 김정은 위원장과 동행한 사진을 보면 이병철이 서열 5위 자리에 서 있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을 중심으로 사진상 왼쪽과 오른쪽을 번갈아 가며 서열대로 서는데, 이병철이 김 위원장의 오른쪽 두 번째 자리에 섰다는 것이다. 
 
본지 확인결과 김 위원장 왼쪽에는 권력 서열 2위인 최용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국무위 제1부위원장)이, 오른쪽에는 박봉주 당부위원장(국무위 부위원장)이 섰다. 최용해 왼쪽에는 김재룡 내각 총리가, 박봉주 오른쪽에 이병철 군수공업부장이 자리했다. 김재룡-최용해-김정은-박봉주-이병철 순이었던 셈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사망 26주기를 맞아 8일 주요 간부들을 대동하고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이병철 군수공업부장(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원안)이 첫줄에 서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사망 26주기를 맞아 8일 주요 간부들을 대동하고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이병철 군수공업부장(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원안)이 첫줄에 서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이병철 부장이 섰던 자리는 통상 조직지도부장이나 선전선동부장 등 노동당 부장 중에서도 서열상 앞서는 인물이 차지하던 위치다.
 
익명을 원한 고위 탈북자는 “군수공업부장이 내용상으로는 중요한 자리지만 북한 내에선 조직지도부장과 선전선동부장이 서열상 앞선다”며 “조직지도부장이 공석이고, 이병철은 이날 군수공업부장이 아니라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자격”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이날 당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 국무위원과 당 중앙군사위원회 간부들이 김 위원장을 동행했다고 공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위원장으로 있는 당 중앙군사위원회 대표 자격으로 이병철이 그 자리에 등장한 셈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7월 8일 김일성 주석 사망 25주기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있다. 이병철(원안) 당시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이 셋째 줄에 서 있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7월 8일 김일성 주석 사망 25주기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있다. 이병철(원안) 당시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이 셋째 줄에 서 있다. [노동신문]

 
지난해 같은 행사에서 이병철이 세 번째 줄에 섰던 점을 고려하면 역시 벼락출세라는 지적이다.
 
그는 김 위원장 집권 이후 총력을 기울였던 중·장거리 미사일 ‘화성’ 시리즈 개발의 책임자로 꼽힌다. 2016년 8월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북극성) 발사에 성공하자 김 위원장과 맞담배를 피는 모습까지 공개됐다. 그래서 그의 출셋길은 시간 문제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6년 8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에 성공한 뒤 이병철(오른쪽 두번째) 당시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과 담배를 든 채 기뻐하고 있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6년 8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에 성공한 뒤 이병철(오른쪽 두번째) 당시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과 담배를 든 채 기뻐하고 있다. [노동신문]

 
그는 지난해 12월 군수공업부장에 오른 데 이어 지난 5월 24일 군사정책 결정기구의 넘버 2인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올라 권력의 정점으로 치달았다.
 
전직 정부 고위 당국자는 “포병에 관심이 많은 김 위원장은 어려운 경제 사정으로 인해 재래식 무기경쟁에 승산이 없다고 판단해 핵과 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며 “미사일과 신형 방사포(다연장로켓) 개발에 공을 세운 그를 챙기는 모습은 또 다른 무력시위의 일환일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직접적인 군사 행동을 하지 않더라도 미사일 개발 책임자를 전면 배치함으로써 미사일 개발과 운용 의지를 드러내려는 포석이라는 것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