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주혜 "與 과거 집착, 조국때 내로남불 떠올라"

 
중앙일보 ‘초선언박싱(unboxing)’은 21대 총선에서 처음 금배지를 달게 된 화제의 초선 의원을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에게 찾아갑니다. 패기 넘치는 포부와 공약으로 똘똘 뭉친 초선 의원을 ‘3분 영상’에서 만나보세요.
 
이번 초선언박싱은 전주혜 미래통합당 의원입니다. 판사 출신인 전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15번을 받고 당선돼 처음 국회에 입성했습니다. 인터뷰는 지난달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됐습니다.
 
전 의원은 우선 정부ㆍ여당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그는 “왜 그렇게 본인들이 만들고 싶은 과거를 위해 사실을 왜곡하려는 건지 모르겠다”며 “선거 끝나자마자 나온 얘기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재심에 대한 것이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서 봤던 ‘내로남불’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를 지냈고, 이후 6년간 변호사 생활을 한 전 의원은 “김명수 대법원장 취임 이후 ‘사법개혁’이란 이름으로 여러 조치가 이뤄졌지만, 오히려 판사들의 기득권을 위한 것이었다”며 “법원 사건처리율이 낮아지는 등 재판의 질은 점점 떨어지고 있다”고 법원을 비판했습니다. 
 
원 구성 논란과 관련해서는 “정치적 문제를 떠나 위법한 일”이라며 “28년 동안 법조계에 있었던 경험으로 봤을 때, 박병석 국회의장이 야당 의원을 상임위에 일방 배정한 것은 재량권을 남용한 위법한 일이라는 게 대법원 판례”라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영상ㆍ그래픽=임현동ㆍ여운하ㆍ이경은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