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티시 여자오픈 개최 확정... 한국 선수들 도전할까.

여자 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연합뉴스]

여자 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연합뉴스]

 
 8월 영국에서 열릴 예정인 여자 프로골프 2개 대회가 열린다. 특히 메이저 대회 브리티시 여자오픈이 치러지게 됐다. 한국 선수들의 출전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게 됐다.

다음달 무관중으로 열려...시즌 첫 메이저 대회
선수 관계자 "안전 최선, 상황 검토 후 결정"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스코틀랜드 여자오픈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이 예정대로 열린다고 전했다. 스코틀랜드 여자오픈은 8월 13일부터 영국 스코틀랜드의 노스 베리크에서 열린다. 뒤이어 브리티시 여자오픈이 8월 20일부터 나흘간 스코틀랜드 사우스에어셔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에서 진행된다.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주관하는 영국 왕립골프협회(R&A)의 마틴 슬럼버스 CEO는 "대회를 통해 전세계 골프팬들과 스포츠팬들에게 영감을 주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두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나라 간 이동이 제한되면서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다. 그러나 영국 정부가 최근 일부 국제 스포츠 대회, 행사에 참가할 선수, 코치 등 관계자들의 2주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한다고 발표하면서 두 대회 개최가 급물살을 탔다. 앞서 영국에선 여자 골프 시리즈 대회인 로즈 레이디스 시리즈가 치러지면서 골프 대회 개최를 위한 기지개를 켰다. 앞서 지난 4월 남자 골프 디 오픈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이유로 75년 만에 취소됐지만, 브리티시 여자오픈은 예정대로 열리게 됐다.  
 
이번 결정으로 브리티시 여자오픈은 LPGA 투어의 이번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확정됐다. 앞서 4월로 예정됐던 ANA 인스퍼레이션이 9월로, 6월 US여자오픈이 12월로 연기됐고, 6월말 열려고 했던 KPMG 여자 PGA 챔피언십도 10월로 미뤄졌다. 또 8월 예정했던 에비앙 챔피언십은 취소됐다. LPGA 투어는 이달 말 개최될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을 통해 5개월 만에 시즌을 재개할 예정이다.
 
지난달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했던 유소연. [연합뉴스]

지난달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했던 유소연. [연합뉴스]

 
관심은 브리티시 여자오픈에 주요 한국 선수들이 출전할 지 여부다. 코로나19로 LPGA 투어가 지난 2월 호주여자오픈 이후 중단된 상황에서 투어에서 활약한 한국 선수들은 국내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왔다.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유소연을 비롯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김효주, 준우승한 김세영 등이 대표적이다. 세계 1위 고진영도 2개 대회에 나섰고, 3위 박성현은 5월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한 바 있다.
 
아직 한국 선수들이 브리티시 여자오픈에 출전할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나라마다 코로나19 상황이 다르고, 국내로 귀국할 땐 2주 자가 격리 조치가 아직 발효중인 상황이라 신중하게 결정하려는 분위기다. A 매니지먼트사 관계자는 "LPGA 투어 측에서 두 영국 대회 외에 향후 미국에서 개최할 대회들을 어떻게 치를지에 대한 결정을 조만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향후 예정된 대회 개최 여부 외에 보건 문제 등 현지 상황도 검토해야 한다"면서 "선수 안전이 최우선이다. 때문에 LPGA 투어의 또다른 결정이 나오고 선수들과 협의해 향후 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B 매니지먼트사 관계자도 "LPGA 투어의 다른 대회 계획들도 들어봐야 한다. 현재로선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포함해) 향후 일정을 확정짓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