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수사기밀 유출 의혹…검찰수사관 구속돼

연합뉴스

연합뉴스

 
현대ㆍ기아차 엔진 결함 은폐 의혹 수사 당시 수사기밀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검찰 수사관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검찰 수사관 박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원 판사는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검찰 공무원이 수사 기밀을 누설해 효율적인 수사를 방해하고, 수사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훼손했다”면서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해 사건 수사 당시 박씨가 관계자들에 수사 정보를 유출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6일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지난해 7월 검찰은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현대ㆍ기아차 법인과 신종운(68) 현대차 전 품질 총괄 부회장 등을 불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그랜저ㆍ소나타ㆍK5 등 주력 차종 엔진에 문제가 있다는 걸 알고도 당국의 조사가 있을 때까지 이를 숨기고 사후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