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코로나 지진 후 일자리 충격 쓰나미…한국판 뉴딜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국제노동기구(ILO) 글로벌 회담의 ‘글로벌 지도자의 날’ 세션에 보낸 영상메시지를 통해 '한국판 뉴딜' 구상을 밝히고 있다. [사진 ILO 홈페이지 캡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국제노동기구(ILO) 글로벌 회담의 ‘글로벌 지도자의 날’ 세션에 보낸 영상메시지를 통해 '한국판 뉴딜' 구상을 밝히고 있다. [사진 ILO 홈페이지 캡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코로나 ‘지진’이 전 세계를 강타했고, 지진 후의 쓰나미처럼 ‘일자리 충격’도 벌써 우리 앞에 와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디지털 경제 가속화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은 ‘고용 안전망’을 바탕으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제노동기구(ILO) 글로벌 회담의 ‘글로벌 지도자의 날’ 세션에 영상메시지를 보내 "'디지털'과 '그린'이라는 새로운 가치와 시대변화에 맞춰 미래 일자리를 준비하고 만들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노동시간의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ILO 핵심협약 비준을 비롯해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에 국제사회와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상생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 피해를 먼저 입은 나라 중 하나였고, 일자리 충격도 일찍 시작되었지만 위기에 맞서 ‘상생의 길’을 선택했다”며 “한국의 노동자, 기업인, 정부는 인원 조정 대신 노동시간 단축과 휴직 등을 최대한 활용해 고용 유지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코로나 이전부터 한국은 ‘지역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 노사정이 상생 협력하여 질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방식으로, 코로나 위기극복의 힘이 되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용 안정과 관련해선 “최근 고용보험 대상을 확대하고 ‘한국형 실업부조’를 도입하는 등 고용안전망 확충의 첫 단추를 끼웠다”며 “‘전 국민 고용안전망’ 구축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에도 ‘상생의 길’을 통한 위기 극복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해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느낀다”며 “국제사회는 ‘격차와 불평등을 좁히는 위기극복’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