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에서] 추미애, 아들 의혹에 "검언유착"…제보자 "그럼 내가 검사인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정치권이 ‘검언유착’ 네 글자를 모든 의혹을 부정하는 ‘전가의 보도’처럼 활용하고 있다. 이번엔 정치인 출신 추미애 장관이 꺼내 들었다. 추 장관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한 제보를 바탕으로 쓴 기사를 '검언유착'으로 몰고 있다. 이에 대해 추 장관 아들의 군 생활에 관해 언론에 제보한 사람들은 "내가 검사가 돼버렸다"며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추 장관, 아들 의혹 보도에 "검언유착 심각"

추 장관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2분짜리 영상을 올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지난 1일 출석한 추 장관이 아들 서모(27)씨에 대한 의혹에 대해 답변하는 장면이다. 추 장관은 “아이가 굉장히 화가 나고 슬퍼 눈물을 흘리고 있다”며 "아들의 신상 문제가 언론에 미주알고주알 나가는 것에 대해 정말 검언유착이 심각하구나, 또 한 번 감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도 검언유착으로 아들의 신변까지도 낱낱이 밝히는데 참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이 법사위에 출석해 '검언유착'을 언급한 1일은 마침 본지가 추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보도한 날이다. 추 장관 발언을 지켜본 본지의 제보자이자 서씨의 군 동료인 A씨는 "졸지에 내가 검사가 돼버렸다. 답답하다”고 황당해 했다. 그는 “예상은 했지만 의혹 당사자가 한두 번도 아니고 계속 이런 식으로 답변을 피해간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을 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제보자 A씨, "내가 검사냐, 답답할 뿐"

A씨는 추 장관의 발언 직후 자신의 SNS에 “검언유착 부존(不存·존재하지 않음)의 실질사례”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A씨는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언론이 자신과의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한 기사 중 본인이 검찰에서 진술한 내용과 다른 부분을 지적했다. 그는 “검언유착이 실존하는 개념이었다면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내가 검찰에서 한 진술과 같아야 한다"며 "보도와 진술한 내용이 엄연히 다른 데, 추미애 장관께서 틀린 것 같아 보인다”고 했다. 서씨와 함께 군 복무를 한 또 다른 병사 역시 본지에 A씨의 제보를 뒷받침하는 말을 전했다. 이처럼 추 장관 아들 의혹을 둘러싼 언론의 보도는 검찰과의 유착이 아니라 수많은 제보를 근거로 하고 있다.  
 
유력 정치인을 둘러싼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정확한 해명을 회피한 채 검찰의 언론플레이로 몰아가면 의혹의 본질 자체가 옅어진다. A씨도 “추 장관이 의혹의 핵심인 아들의 휴가 연장이 어떻게 이뤄졌는지에 대해 제대로 답변하는 걸 듣지 못했다"고 했다. 검찰도 억울하긴 마찬가지다. 수도권의 한 검사는 “정치인들이 불리하다 싶으면 검찰과 유착했다면서 몰아가는 형국"이라며 "안 그래도 검찰 조직이 위축된 상황에서 검찰이 하지도 않은 일을 검찰 탓으로 돌리는 건 비겁하다"고 지적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