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분양시장 최대 둔촌주공, 9일 총회 취소…조합장도 사퇴의사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중앙포토]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중앙포토]

단군 이래 최대 규모 재건축 사업으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아파트의 재건축 조합이 오는 9일 예정된 조합원 총회를 취소했다. 일반분양가 수용 여부를 두고 깊어진 내홍이 해결되지 않은 탓이다.
 
둔촌주공 조합은 8일 ‘임시총회 소집 취소 공고’를 통해 9일 열릴 예정이던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합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고분양가 심사 기준에 따른 분양가 반영에 대한 다수 조합원들의 의견과 총회 당일 사업에 대한 입장 차이가 큰 조합원 간 충돌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회장 질서유지 불가로 인한 안전사고 위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이행이 불가능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총회 취소 통보와 함께 둔촌주공 조합장 사퇴 소식도 전해졌다.  
최찬성 조합장은 “모든 것을 제가 안고 오늘부로 조합장직에서 사퇴한다”며 “총회 준비 과정에서 다수의 조합원이 HUG 분양가를 인정하지 못한다는 점이 확인돼 전체 조합원 과반 동의가 필요한 관리처분계획변경안 결의가 사실상 어려워져 총회 개최가 무의미해졌다”고 말했다.  

 
당초 조합은 이날 총회에서 HUG가 제시한 3.3㎡당 일반분양가 2970만원을 포함한 관리처분계획안 변경안 의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으나 일부 조합원들은 3.3㎡당 3550만원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갈등이 이어져 왔다.  
 
조합과 조합원 사이의 의견차가 좁혀지지 못하고 총회까지 무산되면서 둔촌주공 재건축의 7월 일반분양은 어려워질 전망이다.  
 
이번 재건축 사업은 강동구 둔촌1동 170-1번지 일대에 1만 2032가구에 이르는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것으로 올해 분양시장 최대 규모 수준이다. 일반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달한다.
 
앞서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로 구성된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은 지난달 24일 조합에 공문을 보내 “9일 조합원 총회에서 일반 분양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부득이 공사 중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통보한 상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