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도 다주택 논란…원희룡 "백지신탁" 주호영 "반헌법적"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반포 고수' 논란 등 여권에서 비롯된 부동산 파장이 미래통합당까지 번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사회안전망 4.0 정책토론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사회안전망 4.0 정책토론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는 7일 페이스북에 “저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우리 당이 정치인 부동산 백지 신탁을 강력하게 추진하자고 제안했다”며 “정치인 및 고위관료 중 다주택자에게도 한 채만 남기고 팔 것을 강력하게 요구해야 한다. 특히 강남 아파트를 먼저 처분하는 결단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의원 103명 중 다주택자는 41명(40%)이다.
 
백지 신탁제란 고위 공직자가 재임 기간 대리인 등에게 주식을 맡겨 주주로서 권리를 행사할 수 없도록 하는 제도다. 원 지사는 이를 부동산에도 적용하자는 것이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 등도 부동산 백지 신탁제를 주장했다. 
 
원 지사는 “부동산 정책을 다루겠다는 정치인과 고위 공직자가 강남 아파트를 쥐고 있겠다는 것은 마스크를 착용 안 하면서 코로나를 잡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로 무책임한 행동이다. 우리가 떳떳하고 깨끗해야 당당하게 싸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도 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부동산 백지 신탁제에 대해 "전체 방향이나 취지에 대해서는 공감하는 부분이 있고 검토해 볼 만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원 지사 등의 제안이 당에서 수용될지는 미지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다주택자는 집을 팔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통합당도 동참했으면 좋겠다”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언에 대해 “사유재산 처분은 헌법에 보장된 것으로 시장 원리에 따라 작동해야지, (무작정 처분하라는 것은) 시장 원리에 맞지 않는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말했다.
참여연대 회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거 부동산 정책을 담당하는 다주택자 고위공무원과 국회의원들에게 거주 목적 1주택을 제외한 주택 매각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참여연대 회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거 부동산 정책을 담당하는 다주택자 고위공무원과 국회의원들에게 거주 목적 1주택을 제외한 주택 매각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강남 아파트’ 논란과 관련해선 통합당 의원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앞서 곽상도 통합당 의원은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부동산으로 2억 원대의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대구시 국회의원인 곽 의원이 올해 상반기까지도 서울 송파구 장미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었다”며 “곽 의원님은 20대 국회의원 내내 재건축 아파트를 보유하면서 얼마의 시세차익을 얻었느냐”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부동산도 거론되고 있다. 홍 의원은 1997년 2월 본인 명의로 서울 송파구 아시아선수촌 아파트를 샀다. 홍 의원이 보유한 평형의 가격은 실거래가 기준 약 30억원 정도다. 이를 두고 여권 일각에서 "통합당에 부동산 부자가 더 많다. 지역구가 대구인 홍준표 의원도 강남 부동산 부자"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청와대 간부, 민주당 부동산 부자들이 부동산 처분 계획을 발표하는 등 아주 가관”이라며 “23년 전 지역구에 살기 위해 은행 대출까지 받아 집 한 채 사서 지금까지 살고 있는데 세월이 흘러 그 집값이 올랐다고 나를 비난할 수 있겠나. 그래서 좌파들은 뻔뻔하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7일 국회에서 미래통합당정책위·여의도연구원 공동주최로 열린 '부동산정책 진단' 긴급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김 비대위원장,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희국 의원.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7일 국회에서 미래통합당정책위·여의도연구원 공동주최로 열린 '부동산정책 진단' 긴급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김 비대위원장,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희국 의원. 임현동 기자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