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대제 “두산솔루스 인수 무산 없었다”…7000억 매각 진전

서울 을지로6가에 있는 두산타워. 연합뉴스

서울 을지로6가에 있는 두산타워. 연합뉴스

빚 3조원을 갚아야 하는 두산그룹의 경영 정상화 작업에 속도가 붙었다. 시장에서 ‘알짜 자회사’로 불리는 두산솔루스를 사모펀드 운용사인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팔기로 하면서다. ㈜두산은 “두산솔루스 지분 매각과 관련한 양해각서(MOU)를 스카이레이크와 체결했다”고 8일 발표했다.
 
두산이 매각 파트너로 택한 스카이레이크는 노무현 정부 때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진대제 대표가 2006년 세웠다. 이른바 ‘진대제 펀드’로도 불린다.
 
스카이레이크는 이전에도 두산솔루스 매입과 관련해 협의했지만 가격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무산된 적이 있다. 진 대표는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무산됐었다는 말은 적절한 표현이 아니고 이와 관련한 협의 자체는 계속해왔다”며 “이번 MOU 체결도 협의 과정의 한 단계일 뿐 매입 가격이나 다른 조건에 대해선 정해진 게 하나도 없다. 계속 얘기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매각 대상은 ㈜두산(17%)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주요 주주 및 특수관계인(44%) 몫 등 두산솔루스 지분 61%다. 두산과 스카이레이크는 모두 매각 가격에 대해 입을 닫고 있다. 하지만 시장에선 약 7000억원 정도에 거래될 거란 예측이 나온다.
진대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대표. 중앙포토

진대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대표. 중앙포토

 
두산은 사모펀드보다 다른 대기업과 직접 매각 협상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솔루스의 사업을 장기적으로 운영할 회사가 직접 인수하면 사모펀드에 파는 것보다 더 비싼 값을 받을 수 있을 거란 기대에서였다. 하지만 이에 응하는 기업이 마땅치 않아 두산이 스카이레이크와 다시 접촉했다는 시각이 있다.
 
진 대표는 “두산솔루스는 앞으로 계속 발전할 만한 회사”라고 말했다. 그만큼 인수 후 매각을 통해 수익을 낼 수 있는 매물로 본다는 뜻이다. 다만 진 대표는“양해각서 체결 단계여서 앞으로 협의가 어떻게 이어질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두산은 3개월 안에 추가 협의안을 다시 발표할 예정이다.
 
두산솔루스는 전기차에 쓰이는 배터리 소재인 동박(銅箔)을 주로 만드는 곳이다. 머리카락 두께 15분의 1 정도로 얇은 동박은 배터리 안에서 전자의 이동 경로 역할을 하고 열을 방출한다. 두산솔루스는 헝가리·룩셈부르크에 공장을 두고 있다.
 
서울 을지로6가에 있는 두산타워. 연합뉴스

서울 을지로6가에 있는 두산타워. 연합뉴스

두산솔루스는 이 사업을 통해 지난해 매출 2633억원, 영업이익 382억원을 올렸다. 두산 관계자는 “수익성도 있고 사업 전망도 좋지만 추가 투자를 할 여력이 마땅치 않아 팔기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두산의 자산·자회사 매각 작업에 시동이 걸린 건 지난달 강원도 홍천에 있는 골프장 클럽모우CC를 1800억원대에 팔기로 하면서다. 두산은 주변 골프장 시세와 비교했을 때 나쁘지 않은 가격이라는 입장이다. 클럽모우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는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이다.
 
두산은 또 유상증자와 자산매각 등을 통해 올해 안에 1조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두산타워ㆍ두산인프라코어ㆍ모트롤BGㆍ두산건설 등 다른 자산과 자회사 매각도 추진하고 있다.
 
두산타워의 시장 가치는 약 8000억원으로 알려져 있다.  두산 관계자는 “다른 자산 매각에서도 최선의 결과가 나오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