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9vs20%…이낙연 대세론 흔들리나, 이재명과 한자릿수 격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기 전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매만지며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기 전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매만지며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범여권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 격차가 한 자릿수로 줄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한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주말부터 사흘간(4ㆍ6ㆍ7일) 실시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의원이 28.8%로 1위, 이 지사는 20%로 2위를 차지했다. 이 지사 지지율은는 전달에 비해 5.5%포인트 올랐고, 이 의원은 같은 기간 4%포인트 떨어졌다. 격차는 8.8%포인트로 한 자릿수대다.  
 
이어 김부겸 전 의원 3.3%, 박원순 서울시장 2.6%, 심상정 정의당 대표 2.4%, 김경수 경남도지사 1.4% 순이었다. 선호하는 대선주자가 없다는 응답은 26.2%였고, 기타 인물, 무응답도 각각 9.3%, 5.1%로 집계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범야권 대선주자는 모두 10% 아래의 낮은 지지율을 보였다.
 
선호도 1위는 8.5%를 얻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4%,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6.8%를 얻었다. 야권의 대안으로 급부상한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쿠키뉴스의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고 응답률은 4.9%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길리서치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