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운대 말고 또 어디? 전국 해수욕장 야간 치맥 벌금 300만원

정부가 야간 대형 해수욕장에서의 음주와 취식 행위를 금지한다. 사진은 지난해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이 밤늦은 시간까지 인파로 가득 차 있는 모습. 송봉근 기자

정부가 야간 대형 해수욕장에서의 음주와 취식 행위를 금지한다. 사진은 지난해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이 밤늦은 시간까지 인파로 가득 차 있는 모습. 송봉근 기자

해수욕장이 문을 닫은 밤에 백사장에서 술을 마시면 오는 10일부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 수 있다. 올여름 해수욕장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는 정부의 추가 조치다.
 

7월 첫 주말 방문객 5배 급증
전남 사전예약 벌써 1만1000명

해양수산부는 해수욕장에서 개장시간이 끝난 야간에 음주·취식 행위를 금지하는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한다고 8일 발표했다. 부산 해운대, 강원도 경포 해수욕장 같은 연간 방문객 30만 명 이상의 대형 해수욕장이 대상이다. 앞서 지난 4일 충청남도는 대형 해수욕장인 대천·만리포 해수욕장을 비롯해 자체적으로 6개 해수욕장에 집합제한 명령을 내렸다. 이후 7일간의 계도 기간을 거친 뒤 오는 10일부터는 밤에 백사장에서 음식이나 술을 먹을 수 없다.
 
야간 음주·취식이 금지되는 해수욕장
※연간 이용객 30만 명 이상 대형 해수욕장(21개)
부산 해운대·광안리·송도·다대포·송정, 충남 대천·만리포, 강원도 경포·낙산·속초·삼척·망상·맹방·추암·하조대, 전남 신지명사십리, 울산 일산·진하, 제주도 함덕·협재, 경북 고래불
 
※충남 자체 조치 해수욕장
몽산포·왜목마을·무창포·춘장대
 
부산·강원도 등 나머지 지역의 대형 해수욕장에는 18일 행정명령을 내리고 24일부터 본격적으로 야간 음주·취식을 금지할 계획이다. 이로써 전국 총 25곳의 해수욕장에서 폐장일까지 야간 음주·취식이 금지된다. 해수부 관계자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경찰 등과 함께 합동 단속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7월 첫 주말, 이용객 5배 ‘폭증’

 해수부 집계에 따르면 올해 해수욕장 방문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38% 수준인 210만 명에 그쳤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수욕장 개장 시기가 미뤄진 탓이다. 그러나 7월 첫 주말이었던 4일 43개 해수욕장이 동시 개장하면서 이용객은 평일보다 5배가량 증가했다. 특히 해운대와 경포해수욕장 등 대형 해수욕장에 전체 방문객의 95%가 집중되면서, 정부는 대형 해수욕장이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가 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해수욕장 거리 두기·마스크 착용해야”

예약하고 가는 해수욕장. 그래픽=신재민 기자

예약하고 가는 해수욕장. 그래픽=신재민 기자

 앞서 해수부가 방문객 밀집을 막기 위해 ‘사전예약제’를 적용한 전남 지역 해수욕장은 10일 개장한다. 1일 예약을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1만1000명이 예약을 마쳤다. 반면 섬 지역인 전남 영광군 송이도해수욕장 예약은 8일 현재 1건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류재형 해수부 해양산업정책관은 “정부와 지자체가 특정 해수욕장에 방문객이 쏠리지 않도록 다양한 분산·방역 관리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방문객 개인도 철저한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