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윤석열에 최후통첩 "내일 오전 10시까지 기다리겠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며 “내일(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8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추 장관은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이같이 통보했다.  
 
그는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며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한다”며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대검은 추 장관 입장 표명에 앞서 “금일 특이사항은 아직까지 없다”며 현재까지는 윤 총장 입장발표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도 엿새째 침묵하고 있다. 고검장과 검사장들을 소집해 의견을 수렴한 상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