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고] 김정은, 비건 보란듯…김일성 26주기 금수산궁전 참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맞아 그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기에 보고드립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일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수산태양궁전에 참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사진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일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수산태양궁전에 참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사진 뉴스1]

 
-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 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소식을 전함. 8일은 김일성 주석이 사망한 지 26년째 되는 날임. 
 
- 김 위원장은 2012년 집권 이후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과 기일 등 각종 기념일에 두 사람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해배 왔음. 하지만 지난 4월 15일 김 주석의 생일 때 주요 간부들만 참배시키고 본인은 이례적으로 참석하지 않아 신변 이상설을 불러왔음.
 
- 하지만 5월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 참석에 이어 이날 다시 모습을 드러내 건재를 과시했음. 단, 김 위원장은 노동당 정치국 회의와 중앙군사위원회 회의 등을 주재하면서도 일체의 공개활동을 중단하고 있는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방한(7~9일)한 기간 참배를 진행함으로써 자신의 건재를 과시하고, 대북 정면돌파전을 예고하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임.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