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中 편든다" 갈등 두달만에…美, WHO 끝내 공식 탈퇴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 회견에서 학교 재개방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AP=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 회견에서 학교 재개방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고 AF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5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과 중국 편향성을 이유로 WHO 탈퇴를 선언한 바 있다.
 
미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 밥 메넨데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의회는 대통령이 팬데믹 와중에 미국을 WHO에서 공식적으로 탈퇴시켰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독일 dpa와 정치매체 더힐도 '미 정부 고위 관계자가 WHO 공식 탈퇴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탈퇴 통보의 효력은 6일자로 발휘되며, 이 내용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도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탈퇴서는 3개 문장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탈퇴 절차를 밟게 되는데 탈퇴효력은 1년 후인 2021년 7월 6일이라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병 뒤 'WHO가 중국에 편향된 태도를 보이고 늑장 대응을 했다'며 자금 지원을 보류하는 등 WHO의 태도변화를 요구해왔다. 또 지난 5월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WHO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30일 내 실질적 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영구적으로 지원을 중단하고 회원국 지위 유지도 재고하겠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5월 29일엔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1년에 WHO에 4억5000만달러를 내는데 중국은 4000만달러 밖에 내지 않으면서 WHO를 통제하고 있다"며 WHO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한편 '미 우선주의'와 '신(新)고립주의'를 표방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각종 국제기구와 협약의 탈퇴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2018년엔 이란핵협상에서 탈퇴했고, 지난해 11월엔 2015년 체결된 유엔 기본협약(파리기후협약) 탈퇴를 유엔에 공식 통보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