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탄강 1165㎢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비무장지대를 가로지르는 한탄강. [연합뉴스]

비무장지대를 가로지르는 한탄강. [연합뉴스]

한탄강 일대가 국내에서 네 번째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았다. 세계지질공원은 유네스코가 미적, 고고학적, 역사·문화적, 생태학적, 지질학적 가치를 지닌 곳을 보전하고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고자 지정하는 구역이다. 세계유산·생물권 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 3대 보호제도 중 하나다.
 

여의도 400배 면적, 국내 네 번째
주상절리, U자형 협곡 등 가치 커

경기도는 “지난달 29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 중인 유네스코 제209차 집행이사회에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이 최종 승인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인증받은 곳은 한탄강이 흐르는 경기 포천시 유역 493.24㎢, 연천군 유역 273.65㎢, 강원 철원군 유역 398.72㎢ 등 모두 1165.61㎢다. 여의도 면적(2.9㎢)의 400배에 달한다. 이에 따라 화적연, 비둘기낭 폭포, 아우라지 베개용암, 재인폭포, 고석정, 철원 용암지대 등 26곳이 지질·문화 명소로 등재됐다. 현재 40개 국가 140곳의 세계지질공원이 있다. 국내는 제주도·청송·무등산 등 3곳이다.
 
한탄강 일대는 2015년 12월 환경부가 연천·포천·철원을 아우르는 1164.74㎢를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했다. 고생대부터 신생대에 이르기까지 변성암·화성암·퇴적암 등 다양한 암석이 있다. 50만∼10만년 전 북한 오리산에서 분출한 용암과 침식작용에 의한 주상절리 등으로 경관이 뛰어나다. 하천의 침식작용으로 30∼50m 높이의 U자형 협곡이 생겨 지질학적 가치가 크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경기도와 강원도, 포천시, 연천군, 철원군이 합심해 노력한 성과”라며 “지질학적 자연환경뿐만 아니라 전곡리 선사유적지, 고구려 당포성, 평화전망대 등 역사·문화적 명소가 많다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