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의 백신 ‘초고속 작전’…제약사에 2조원 지원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에 역대 최대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세계 각국이 백신 선점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미국은 백신 개발 중인 제약사들에 막대한 지원금을 주며 선점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각국이 백신 선점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미국은 백신 개발 중인 제약사들에 막대한 지원금을 주며 선점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연내 코로나19 백신 유통을 목표로 미 정부가 추진 중인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 프로그램에 따라 16억 달러(약 2조원)를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노바백스는 이날 성명에서 “지원금으로 다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가능한 한 연말까지는 1억회의 투여 분을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바백스는 이르면 올 가을 안에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마지막 임상시험 단계인 3상에 들어갈 전망이다. 
 
미 정부는 백신 선점을 위해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영국 옥스퍼드대와 코로나19 백신을 공동개발 중인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는 지원금 12억 달러(1조 4000억원)를 약속했다. 또 바이오기업 모더나와 존슨앤드존슨에도 각각 4억8600만 달러(약 6000억원)와 4억5600만 달러(약 5500억원)의 지원금을 지급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