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부동산정책 더는 안믿어" 민주당원 탈당 인증샷 잇따라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발표로 ‘내 집 마련’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게 된 더불어민주당 당원을 중심으로 ‘탈당 인증’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7일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이라는 한 인터넷 카페에는 “탈당을 완료했습니다”, “지지 철회합니다” 등의 글이 계속 올라오는 중이다. 이 카페는 2주 만에 9000명 가까운 회원이 모였다.
 
이들은 자신들이 아파트를 분양받은 지역이 6·17 대책으로 규제지역으로 편입되거나 규제 수준이 격상되면서 잔금 대출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갑자기 낮아져 모자란 금액을 급히 메꿔야 하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한다. 
 
'탈당 인증' 게시물 [인터넷 캡처]

'탈당 인증' 게시물 [인터넷 캡처]

 
자신을 당원이라고 밝힌 A씨는 “민주당 권리당원이었으나 오늘 탈당을 완료했다”고 카페 게시판에 적었다. 그러면서 탈당 이유로 “이런 식으로 부동산 정책을 펼치고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소급 적용을 한다면 타격이 온다”고 했다. 기존 비규제지역일 때에는 잔금 대출 LTV가 70%였지만 LTV가 중도금 한도 내에서 분양가의 60% 또는 시세의 40%를 적용받아 대출 가능 금액이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지지를 철회한다”고 한 다른 민주당 지지자 B씨는 “문재인 대통령은 무주택자이면서 6·17 규제 발표 전 분양 받은 많은 실수요 서민들의 잔금 대출을 묶어버리고 계약금과 중도금까지 허공에 날아가게끔 해 결국 거리로 내치고 있다”고 했다. B씨는 그러면서 “원망은 듣지도 않고 외면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33살 청년의 꿈’이라는 글을 올린 한 회원은 “제 나이에 부모님도 형편이 어려웠고, 4000만 원 넘는 대학 학자금을 혼자 갚고 여기까지 왔다”며 “대출 규제 전엔 잔금 대출 70% 나온다고 해서 내 집 마련 희망을 가지고 계약했는데, 이제 안 된다고 한다. 이 글이 유서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2일 부동산 커뮤니티에 게시된 당비 납입 내역서와 탈당 인증 화면 [인터넷 캡처]

2일 부동산 커뮤니티에 게시된 당비 납입 내역서와 탈당 인증 화면 [인터넷 캡처]

 
다른 부동산 커뮤니티에서도 비슷한 글이 올라오고 있다. 청주 지역의 부동산 관련 커뮤니티에는 한 민주당원이 ‘제가 죄인이네요’라는 글과 함께 당비를 ‘70회’ 납부한 내역서와 탈당 화면을 함께 공개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후원금도 끊었다”, “더는 믿지 않는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불만이 거세지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나 “조정지역으로 지정돼 대출이 어렵게 된 사람들이 있다는 지적을 귀담아 듣고 불편함이나 억울함이 없게 하겠다”고 진화에 나섰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