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주 아파트 판 노영민, 비난 여론에 "반포 집 처분 고민중"

김현미(왼쪽) 국토부 장관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김현미(왼쪽) 국토부 장관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자신의 지역구인 청주 집을 처분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똘똘한 한 채’로 지목된 서울 반포 아파트도 처분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부동산 정책 불신을 두고 ‘노영민 책임론’이 여권에서 거론되자 소유하고 있는 모든 주택을 매각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7일 MBC 보도에 따르면 노 실장은 서울 반포에 소재한 한신서래아파트의 처분 여부를 고민 중이라고 했다. 노 실장은 “지난 2일 아파트 처분 계획을 발표하기 이전에 이미 청주 아파트를 매물로 내놨고, 지난 일요일 매각이 됐다”고 말했다.
 
앞서 노 실장은 서울 반포와 충북 청주 아파트 두 채를 소유한 채 수도권 아파트 두 채일 경우 매각하라고 권고했다. 이후 그의 다주택이 문제가 되자 한 채를 매각하겠다고 밝혔고, 청와대가 서울 반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먼저 밝혔다가 청주 아파트로 정정하면서 ‘똘똘한 한 채’로 논란이 옮아갔다. 본인이 보유한 두 채의 아파트 가운데 15억원을 호가하는 반포 아파트는 처분 목록에서 제외하자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노 실장은 논란이 된 반포 아파트 보유에 대해서도 변화된 입장을 보였다. 그는 “반포 집에 살고 있는 아들이 ‘좌불안석이고 죄인이 된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면서 “처분 여부를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반포 아파트를 팔면 당장 전세를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 실장은 처음부터 서울 반포 아파트에서 청주 아파트 처분으로 입장을 바꾼 것이 아니라 청와대 발표에서 혼선과 착오가 있다고 해명했다. 청주 아파트는 이미 매각 절차에 들어갔고, 반포 아파트까지 처분할 경우 노영민 비서실장은 다주택자에서 무주택자가 된다.
 
청주 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노 실장이 급매물로 내놓은 청주 아파트(47평형·156.46㎡)는 지난 5일 2억5000만원에 구두계약이 이뤄졌다. 노 실장은 이 아파트 3층을 2003년에 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청주 아파트 외에도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아파트(전용면적 45.72㎡)를 보유하고 있다. 2006년 2억80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해 10월 이 아파트의 같은 평수 매물이 10억원에 거래됐다. 지난 3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서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공개 목록’을 보면 노 실장의 한신서래아파트 신고액은 5억9000만원이다.  
 
한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이른바 ‘똘똘한 한 채’논란과 관련해 “강남 집을 팔아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의원은 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십몇 년째 아드님이 살고 있다고 하지만 처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