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운대 난동에…주한미군 "불편 끼쳐드려 유감, 수사 협조하겠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주한미군 해운대 폭죽난동 처벌 및 한국방역법 적용 촉구 기자회견에서 민중공동행동자주평화통일특별위원회 관계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주한미군 해운대 폭죽난동 처벌 및 한국방역법 적용 촉구 기자회견에서 민중공동행동자주평화통일특별위원회 관계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일부 군인의 ‘해운대 난동’ 사건에 대해 주한미군 측이 유감 입장을 밝혔다.  
 
주한미군은 7일 보도자료를 내 “이번 사건으로 부산 시민들에게 끼친 불편과 혼란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주한미군은 한국 사법 당국과 협조해 책임자를 가려낼 것이며, 이번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나타난 장병들에 대해서는 각 지휘관들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경찰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일대에서 사람과 건물을 향해 폭죽을 쏘며 난동을 부리던 주한미군들을 검거했다. 음주운전을 하거나 교통사고를 내 적발된 미군도 있었다.
 
주한미군은 “이 같은 행위는 주한미군에 있어서 심각한 문제”라면서 “우리는 한국 국민과 그들의 문화ㆍ법률ㆍ규정을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주한미군과 관련된 모든 군 요원ㆍ가족ㆍ 민간인ㆍ용역ㆍ손님들이 근무 중이건 비번이건 적절하게 행동하고 (하나하나가) 한국에게 ‘좋은 사절’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주한미군은 “우리는 한국과 좋은 이웃이 되고 또 굳건한 한미동맹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