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번방 아동 성착취물 유포 20대, 실형 5년 선고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 등에서 유통된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다른 사람에게 판매한 20대 남성에게 1심에서 징역 5년이 선고됐다.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던 최씨는 올해 3∼4월 텔레그램에서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다운받아 저장하고, 이를 다크웹 사이트 등을 통해 5명에게 6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받고 판매했다.  
 
n번방에서 유통된 성착취물을 비트코인을 받고 유포한 20대 남성이 1심에서 5년 징역을 선고받았다. [중앙포토]

n번방에서 유통된 성착취물을 비트코인을 받고 유포한 20대 남성이 1심에서 5년 징역을 선고받았다. [중앙포토]

서울동부지법 제11형사부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된 최 모(23) 씨에게 지난 3일 징역 5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강의 40시간 이수, 5년 간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60만1749원의 추징금도 선고했다.
 
최씨가 제3자에게 판매한 동영상은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3211개를 포함해 총 3만개가 넘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