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진자 다녀갔다" 3시간 공지실수에 끝내 문 닫은 돈가스가게

부산시는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녀간 부산 동래구 동래밀면에 '부산시 클린존' 1호점 인증마크를 부착했다. 송봉근 기자

부산시는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녀간 부산 동래구 동래밀면에 '부산시 클린존' 1호점 인증마크를 부착했다. 송봉근 기자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과정에서 음식점 주소를 잘못 공개하는 바람에 폐업을 하게 됐다고 주장하는 음식점 점주가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돈가스 광안점에 확진자 다녀갔는데 남천점으로 잘못 개재
부산시 3시간 뒤에서야 수정…사과문 게재
남천점 점포 주인 지난달 30일 폐업…국가배상 막막

7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 2월 25일 부산 27번 확진자의 동선을 부산시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음식점이 게재됐다. 부산시가 2월 25일 오전 9시 50분에 코로나 확진자가 방문한 돈가스 체인점 점포를 ‘남천점’으로 표기했다. 하지만 확진자가 실제 다녀간 음식점은 같은 상호의 ‘광안점’이었다.  
 
남천점 주인 A씨가 이를 알고 부산시에 항의하자 부산시는 당일 낮 12시 5분에 ‘광안점’으로 수정했다. 오후 2시에는 부산시 홈페이지에 사과문도 올렸다.  
 
잘못된 주소가 3시간가량 공개된 이후 후폭풍은 컸다. 확진자가 다녀간 점포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지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부산시가 ‘클린존’ 마크를 부착하고, 부산시 수영구 보건소 직원들이 단체방문해 음식을 주문하기도 했지만 손님수는 현저히 줄었다. 평소에는 하루 평균 손님 150여명이 방문하던 음식점이었다고 한다.
 
남천점 주인 A씨는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로 4개월 넘게 버티다 지난달 30일 결국 음식점 문을 닫게 됐다. 월세가 밀리자 음식점을 빼달라는 소송을 당한 뒤였다. A씨는 현재 소상공인 대출 이자가 미납돼 집이 가압류된 상태다.  
 
A씨는 국가 배상을 받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A씨는 “국가배상법에 따라 지난달 25일 부산지검 산하 부산지구배상심의회가 열렸지만, 배상 결정에서 누락됐다”며 “국가로부터 손해배상을 받을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어 막막하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A씨에게 격려금과 민생지원금 등 총 200만원을 지원했고, 더는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200만원 지원한 것 이외 부산시와 수영구 차원에서 추가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