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에 혼자 있을때 뭐해" 중학생에 묻던 김민아, 고발당해

방송인 김민아. SM C&C 제공=연합뉴스

방송인 김민아. SM C&C 제공=연합뉴스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남자 중학생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한 방송인 김민아(29)씨가 보수단체에게 고발당했다.
 
7일 보수성향의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이날 오후 12시 30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김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이 유튜브 채널의 최종 책임자로 보고 문 대통령과 박 장관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와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5월 ‘대한민국 정부’ 채널의 ‘왓더빽’ 코너 시즌2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남자 중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 등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질문을 해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은 사과문을 공지하고 해당 콘텐츠를 비공개 처리했다.
 
김씨는 이달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며 “(학생의)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자유대한호국단 측은 “영상편집자는 자막을 넣는 등 영상 편집과 검수과정에서 성희롱 발언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다”며 “문제가 되는 부분을 삭제하지 않고 오히려 자극적인 부분을 살려 호기심을 유발하는 방송을 내보냈고, 그 과정에서 A군이 느낄 수치심과 사안의 심각성에 대해서는 무시해도 된다고 인식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과거 문제가 됐던 여러 성희롱 사건을 떠올려보면 문제는 심각해진다”며 “가해자와 피해자의 성별이 바뀌었다고 해서 그 심각성이 줄어들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