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秋, SNS로는 연일 반박 “왜곡 황당해서” “檢, 흔들리지 말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일 연가를 낸 가운데 ‘아들 감싸기 논란’ 등 자신과 관련한 논란에 연일 페이스북을 통해 ‘왜곡’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추 장관은 페이스북 계정을 법무부를 통하지 않고 직접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왜곡이 황당” 秋, 풀영상은?

추 장관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 아들 감싸기? 3초만 기다리지…”라며 “왜곡이 황당해서 (국회 답변) 당시 풀(영상을 올림)”이라고 했다. 추 장관은 2분14초짜리 영상을 올리면서 “답변의 진실을 영상으로 확인하세요!”라고 했다.

 
그는 “아이는 굉장히 화가 나서 슬퍼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더 이상 건드리지 말았으면 좋겠다. 빨리 수사해서 진실이 무엇인지 밝혀지길 바란다”는 발언이 나가기 직전 자막으로 ‘3, 2, 1’을 띄워 자신의 말이 ‘아들 감싸기’가 아닌 ‘신속수사 촉구’라고 주장했다.  
 

검사장 회의 때는 “흔들리지 말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뉴스1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뉴스1

추 장관은 지난 4일에도 페이스북에 “검사장님 여러분들은 흔들리지 말고 우리 검찰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적었다. 9시간 가까이 계속된 검사장회의에서 ‘추 장관이 발동한 수사지휘권이 위법·부당하다는 논의가 주를 이뤘다’는 얘기가 나온 하루 뒤다. 
 
 
이를 놓고 검사장 출신 변호사는 “검찰 인사권을 쥐고 있는 장관이 그런 글을 적는 것은 사실상 눈치 보라는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이날 대검에 모인 전국 고검장 6명과 검사장 19명중 대다수는 추 장관이 지난 1월 인사에서 임명한 사람이고, 오는 7월에도 검찰 인사를 예고되어 있다는 취지에서다. 이에 검찰 내부에서는 5선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초대 당대표를 맡았던 추 장관이 ‘정치인’처럼 ‘장관직’을 수행한다는 불만도 나온다.
 

또 ‘파사현정’ 언급한 秋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br><br>윤석렬 검찰총장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일보] <br><br>**재판매 및 DB금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br><br>윤석렬 검찰총장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일보] <br><br>**재판매 및 DB금지**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연차를 냈다. 윤 총장과 긴장감이 극한으로 치닫는 현 상황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자 하루 휴가를 냈다는 게 검찰 안팎의 해석이다. 추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법무부는 이날 “법무부 장관은 파사현정(破邪顯正·그릇됨을 깨고 바름을 세운다)로 장관의 지휘권을 발동한 것이고,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같은 자세를 취하도록 명한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를 끌어들여 정치공세를 하며 형사사법체계를 흔드는 것은 지양되어야 한다”고도 밝혔다.

 
추 장관은 지난 25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공청회에서도 “과연 파사현정 정신에 부합하는 검찰권 행사가 있었는지 반성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이어 “(검찰이) 고위공직자일수록 선택적 수사, 선택적 정의라고 할 만큼 그릇된 방향으로 사용하는 걸 많이 봤다”고도 비판했다.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