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노영민 처신 탓에 국민들 文정부 부동산정책 불신"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진보진영에서도 비판 여론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7일 국민의 부동산 정책 불신 원인으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목했다. 2주택자인 노 실장은 지난 2일 자신의 아파트 2채 중 1채를 처분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처음엔 '반포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50여분 뒤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는 걸로 바로잡아 파장이 일었다.
 
심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정부 여당의 강력한 의지 표명에도 국민은 좀처럼 신뢰를 보내지 않는다"며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나 집권 여당의 정책추진 의사보다 '똘똘한 한 채'를 챙기겠다는 노 실장의 처신을 더 강력한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또 "청와대와 여당이 1가구 1주택 정책에 행동으로 솔선수범해달라"고 하며 "국민들이 정치권의 부동산 정책을 말뿐인 선언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청와대, 국회의원, 장·차관, 고위공직자들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현실과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청와대 참모, 의원, 장·차관은 물론 1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거주목적 이외 주택을 강제로 처분하는 '다주책 강제처분법' 제정을 여·야에 제안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