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주일만에 14배↑낙동강 녹조 심상찮다

지난 2018년 경남 함안 창녕함안보에 조류경보 '경계' 단계가 발령됐을 때의 모습. 1ml당 유해 남조류 세포수가 1만개를 2주 연속 넘기면 '경계' 단계 조류경보가 발령된다. 낙동강 함안 구역의 '칠서' 지점에서는 지난 주 5만 세포가 넘는 유해남조류가 측정됐다. 6일 측정한 조류 세포수도 1만개를 넘을 경우 조류경보 '경계'단계가 발령될 예정이다. 환경부가 분석을 끝낸 뒤 조류경보 발령 여부는 9일쯤 발표된다.연합뉴스

지난 2018년 경남 함안 창녕함안보에 조류경보 '경계' 단계가 발령됐을 때의 모습. 1ml당 유해 남조류 세포수가 1만개를 2주 연속 넘기면 '경계' 단계 조류경보가 발령된다. 낙동강 함안 구역의 '칠서' 지점에서는 지난 주 5만 세포가 넘는 유해남조류가 측정됐다. 6일 측정한 조류 세포수도 1만개를 넘을 경우 조류경보 '경계'단계가 발령될 예정이다. 환경부가 분석을 끝낸 뒤 조류경보 발령 여부는 9일쯤 발표된다.연합뉴스

 
폭염과 함께 낙동강에 녹조가 밀려오고 있다.
 
환경부가 7일 발표한 ‘6월 녹조 발생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 6월 29일까지 분석한 조류경보제 운영지점 29곳의 녹조 세포수가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환경부는 일주일에 1번 물을 떠 유해 남조류의 세포수를 세는 방식으로 조류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2주 연속 유해 남조류 세포수가 ㎖당 1000세포를 넘기면 조류경보 ‘관심’ 단계, ㎖당 세포수 1만개를 2주 연속 넘기면 조류경보 ‘경계’가 발령된다.
 
폭염이 찾아온 지난달 22일 강원 춘천시 도심하천 공지천에서 발생한 녹조(사진 아래쪽)가 북한강 지류로 흘러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폭염이 찾아온 지난달 22일 강원 춘천시 도심하천 공지천에서 발생한 녹조(사진 아래쪽)가 북한강 지류로 흘러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낙동강 하류 일주일만에 14배… 이번주도 높으면 '경계'

매 주 월요일 측정하는 유해 남조류(녹조) 세포 수 6월 주요 지점 자료. 낙동강 하류의 칠서와 강정고령 지점에서는 일주일 사이에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각각 12배, 14배 넘게 치솟았다. 자료 환경부

매 주 월요일 측정하는 유해 남조류(녹조) 세포 수 6월 주요 지점 자료. 낙동강 하류의 칠서와 강정고령 지점에서는 일주일 사이에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각각 12배, 14배 넘게 치솟았다. 자료 환경부

 
최근 일주일 사이 낙동강 하류 지역의 녹조류 증가가 두드러졌다.
 
낙동강 하류 물금매리, 칠서 지점은 1000세포를 두 번 연속으로 넘겨 지난달 18일부터 관심단계 발령 중이고, 특히 칠서 지점은 6월 29일 측정에서 5만 9228세포수를 기록해, 조류경보 ‘경계’ 기준도 한 번 넘겼다. 6월 22일 측정 때의 4149세포에서 14배가 넘게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2~3배 높은 수치다.
 
강정고령 지점은 가장 최근 측정인 6월 29일 6390세포로 ‘관심’ 단계 기준을 한 번 넘겼고, 한 번 더 연속으로 넘길 경우 ‘관심’ 단계 조류경보가 발령된다. 이 지점도 직전 6월 22일 측정 때의 520세포에서 12배 넘게 증가했다.
7월 2일 기준 전국 조류경보 발령 현황. 자료 환경부

7월 2일 기준 전국 조류경보 발령 현황. 자료 환경부

 
낙동강 하류를 제외한 대부분의 상수원에서는 유해남조류가 경보 기준(1,000세포/mL) 이하로 관측됐다. 4대강에 위치한 보 16개 중에서도 낙동강 하류에 위치한 7개 보에서 녹조가 관측됐고, 한강‧금강‧영산강에 위치한 보는 녹조가 관측되지 않았다.
 

역대급 더위, 역대급 녹조?

전국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긴 지난달 22일 경기도 의왕시 왕송호수에 녹조가 발생한 모습. 유속이 느리고 영양분이 많은 물에서, 기온이 오르면서 녹조가 급격하게 발생하는 패턴을 보인다. 여름철 기온이 오르면서 녹조가 많이 발생하는만큼, 폭염이 예고된 올 여름 녹조 상황이 심각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뉴스1

전국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긴 지난달 22일 경기도 의왕시 왕송호수에 녹조가 발생한 모습. 유속이 느리고 영양분이 많은 물에서, 기온이 오르면서 녹조가 급격하게 발생하는 패턴을 보인다. 여름철 기온이 오르면서 녹조가 많이 발생하는만큼, 폭염이 예고된 올 여름 녹조 상황이 심각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뉴스1

 
녹조를 일으키는 남조류는 유속이 느리고 인(P), 질소(N)같은 영양물질이 풍부한 수역에서 수온이 25도 이상 오르고 햇빛이 많이 내리쬘 때 급증한다. 환경부는 최근의 녹조 급증의 이유를 “6월 초부터 수온이 26도가 넘게 유지됐고, 최근 남부지방에 많이 내린 장맛비로 인(P) 등 유기화합물이 많이 유입된 영향”으로 추정했다.
 
올 여름 역대급 더위가 예고된 만큼 녹조도 심각할 가능성이 높다. 환경부 관계자는 “기상청에 따르면 7월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0.5~1도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강수량도 평년보다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돼 녹조 발생 확률이 높다”며 “특히 낙동강 중하류는 체류시간이 길어 녹조가 발생할 가능성이 더 큰 만큼, 상수원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면밀히 관찰하고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