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P 전집 내는 허클베리핀 “사람에 지쳐 떠났는데 결국 사람에게 위로받아”

인디밴드 허클베리핀이 작업실 창문으로 비치는 계단을 바라보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인디밴드 허클베리핀이 작업실 창문으로 비치는 계단을 바라보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앞으로 음악은 극단적인 공유와 극단적인 소유, 즉 스트리밍과 바이닐(LP)로만 존재할 것이다.” 미국 기타리스트 잭 화이트는 2018년 음악전문지 롤링스톤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카세트테이프, CD, MP3 등 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많은 음악 저장 매체가 생겨났다가 사라졌지만 가장 먼저 등장한 LP와 가장 최근 나타난 스트리밍만이 살아남을 것이란 뜻이다.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으로 선정된
1집 ‘18일의 수요일’ 등 전집 LP로 발매
“음악 듣는 마음가짐 달라져 더 매력적”

“LP 시대가 아닌 다른 시대의 아티스트 음반을 제작한다면 시장의 저변을 넓힐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던 LP콜렉터 곽창식 대표는 1998년 데뷔한 인디밴드 허클베리핀을 선택했다. 2007년 발표된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목록에 1집 ‘18일의 수요일’(1998)과 3집 ‘올랭피오의 별’(2004) 등 2장의 앨범을 올린 이들이라면 전집(1~5집)을 LP로 만들만한 가치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2주간 예약 주문을 받고 정해진 수량에 맞춰 제작하는 방식으로 이달 1집을 시작으로 2~3개월에 한 장씩 발표할 계획이다.
 

“허클베리핀 1집 듣고 마음에 불 지펴졌다”

1집 ‘18일의 수요일’(1998)을 시작으로 전집이 LP로 발매된다. [사진 칠리뮤직]

1집 ‘18일의 수요일’(1998)을 시작으로 전집이 LP로 발매된다. [사진 칠리뮤직]

최근 서울 연희동 작업실에서 만난 허클베리핀은 7년 만에 돌아온 6집 ‘오로라피플’(2018) 발매 당시 처음 LP를 제작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소영(보컬ㆍ키보드)은 “LP를 꺼내서 턴테이블에 올려놓는 것 자체가 시간과 정성을 필요로 해서 그런지 음악을 듣는 마음가짐 자체가 달라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성장규(기타ㆍ드럼ㆍ프로그래밍)는 “LP는 판이 돌아가는 것도 볼 수 있어서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는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각각 허클베리핀의 팬과 연주자로 시작해 정식 멤버로 합류하게 된 이들은 1집에 대한 회상이 남다른 듯했다. 2집 ‘나를 닮은 사내’(2001)부터 함께 한 이소영은 “마스터 음원을 추출하기 위해 1집을 쭉 듣는데 처음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마음에 불을 지폈던 음반이라 그런지 감회가 새로웠다”고 말했다. 5집 ‘까만 타이거’(2011) 발매 이후부터 호흡을 맞춰온 성장규는 “인디 음악을 잘 모를 때 처음 접했는데 너바나, 스매싱 펌킨스의 계보를 잇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거들었다.
 
허클베리핀은 ’22년 동안 기념 앨범을 만들어본 적이 없는데 이번 LP가 좋은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허클베리핀은 ’22년 동안 기념 앨범을 만들어본 적이 없는데 이번 LP가 좋은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작사ㆍ작곡을 담당하고 있는 이기용은 “한 앨범 작업을 몇 년씩 하다 보면 수백번, 수천번씩 들어서 저절로 재현이 되기 때문에 정작 곡을 만든 사람은 잘 안 듣게 된다”며 쑥스러워했다. “쉽게 말하면 한 나라 음식만 3년간 먹는 거랑 비슷해요. 인도 음식만 3년 동안 먹으면 질리잖아요. 그다음엔 자연스럽게 다른 쪽으로 가는 거죠. 그래선지 1집이 완전 질주하는 느낌이라면, 2~3집은 좀 어쿠스틱 하면서도 서정적인 편이고, 4~5집은 다시 비트감이 넘치는 식이에요.”
  

“7집 전자음 가득한 도시 닮은 앨범 될 것”

4년간 제주살이를 한 끝에 나온 6집이 자연이 주는 위로를 담았다면, 올 하반기 발매 예정인 7집은 다시 서울로 돌아온 이들의 이야기가 담을 예정이다. 이기용은 “사람 때문에 지치고 마음의 병이 심해져서 다 내려놓고 제주로 내려갔던 건데 사람이 그리워서 올라오게 된 것도 있다”며 “백마디 말보다 손길 같은 촉감이 주는 위로가 더 컸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조용한 곳에 있다 돌아오니 긴장감도 높아지고 소란스러운 도시의 특색이 더욱 선명하게 느껴졌다. 그래서 아날로그보다는 전자음을 주로 사용해 작업 중”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5월 발표한 싱글 ‘선라이트’. 어쿠스틱한 6집과 달리 전자음이 두드러진다. [사진 칠리뮤직]

지난 5월 발표한 싱글 ‘선라이트’. 어쿠스틱한 6집과 달리 전자음이 두드러진다. [사진 칠리뮤직]

지난 5월 발표한 싱글 ‘선라이트(Sunlight)’는 그 예고편 같은 곡이다. “지친 어깨 감사던 너의 두 손에/ 오랜 나의 슬픔도 사라져갔어”라며 사람이 주는 위로를 담았다. 이기용은 “최대한 담백하게 만들고 싶었는데 상반기에 코로나19로 예정된 공연이 전부 취소되고 작업 기간이 길어지면서 마치 주파수처럼 상승과 하강을 반복하는 아수라 백작 같은 곡이 됐다”며 “인간관계라는 게 원래 한 단면만 있는 게 아니라 여러 모습이 있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비틀스 투어 준비했는데 코로나로 취소돼”

코로나19로 차질을 빚었던 일정도 차근차근 다시 진행한다. 당초 지난봄 여행사와 함께 비틀스를 주제로 뮤지션과 함께 하는 영국 투어 상품을 준비 중이었던 이들은 제주로 눈을 돌렸다. 소규모로 김녕 등 ‘오로라피플’ 수록곡이 탄생한 장소를 돌아보며 온더로드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성장규는 “김녕에 도착하는 순간 어쩌면 이렇게 형이랑 어울리는 곳을 찾았을까 싶었다”며 “어둠과 빛이 극명하게 대비돼 스산한 아름다움이 깃든 곳”이라고 말했다.  
 
후배 뮤지션들과 함께 하는 시리즈 공연도 준비돼 있다. 지난해 카코포니ㆍ회기동 단편선ㆍ최고은 등과 차례로 ‘허클베리핀 X 스테이지’를 펼친 데 이어 올해는 8월 29일 플랫폼 스테레오와 함께 첫 테이프를 끊는다. 이기용은 “20년 넘게 음악을 했는데 동시대 또래 뮤지션과 너무 교류가 없는 게 아닌가 싶어서 기획하게 됐다”며 “고집스럽게 자기 음악 하는 분들이라 친근하기도 하고 아티스트의 취향에 따라 우리 곡이 어떻게 재해석될 수 있는지 볼 수 있어서 뜻깊었다. 더욱 다양한 팀과 함께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