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文정부 부동산 헛발질, 김현미랑 통화 한 번 해보고싶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현 부동산 문제의 해법은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풀고,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공기업 '반값 아파트'를 대량으로 공급하는 것이라고 7일 주장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 강연에서다. 그는 "최근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 할 것 없이 전부 부동산 잡는다고 대책을 내놓는데, 또 헛발질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또 "한때 반값 아파트를 공급했는데, 지금 얼마에 거래되는지 확인해보라"며 "이명박 정부 때 성공했던 정책인데, 자존심이 강해서 그런가 (현 정부는) 하지 않는다. 해법만 용케 피해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선 LH·SH 등 두 공기업 주도로 평당 3000만원대의 '반값 아파트'를 강남권에 수천 세대 공급해야 한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3기 신도시의 사전청약제 추진도 비판했다. 정부는 내년에 공공택지 물량 11만6000가구 중 9000가구에 대한 사전 청약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내 집을 가지지 못한 사람들이 느끼고 있는 불안감을 달래겠다는 목적이다. 오 전 시장은 사전청약제에 대해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며 "분양가 상한제, 분양 원가 공개, 후분양제 등 3종 세트가 같이 가고 토지임대부 분양제도를 병행해야 효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재건축으로 다시 짓는 방법밖에 없다"며 "국토교통부 장관이랑 한번 통화를 하고 싶다. 이대로는 다음 정부까지 부동산값이 상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