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文 정부 들어 집값 벼락같이 올라, 지속하면 혁명적 상황"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뉴스1]

“부동산 문제가 지속하면 혁명적인 상황이 올 수도 있다.”

 
미래통합당의 대권 잠룡 중 한명으로 꼽히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혁신포럼’ 초청 강연에 강사로 나서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부동산이 다시 벼락같이 올랐다”면서다.  
 
이어 오 전 시장은 “정권도 위기감을 느껴서인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 등이 부동산 잡는다고 계속 대책을 내는데 또 헛다리, 헛발질 중”이라며 “인간은 기본적으로 욕망의 존재라는 걸 민주당은 절대 인정 안 한다. 누르면 된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해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은 “국민의 소득과 자산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넋 놓고 있다가 격차가 커지는 걸 실감하고 있다”며 “아파트를 가진 사람은 눈만 감았다가 뜨면 자산이 몇천만원씩 불어난다. 박탈감을 느끼는 사람은 더 박탈감을 느낀다”고 했다. “착실히 저축해서 집 사겠다는 사람은 좌절하는 나라, 이게 정상은 아니다”란 말도 덧붙였다.
 
야권에선 연일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통합당도 이날 오후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주최하는 ‘긴급 부동산 간담회’를 열어 현 정부의 부동산 대책 문제점을 짚고 해결책을 찾을 계획이다. 이 자리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도 참석한다.
 
앞서 배포된 발제문에서 이종인 여연 수석연구위원은 “문재인 정부는 주택을 마치 토지와 같은 부증성(不增性)을 갖는 공공재로 오인하여 내놓는 대책마다 헛발질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무주택 국민의 절망감이 가중됐다”고 비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