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미 겨눈 주호영 "그대로 둬선 안돼" … 야, 文정부 부동산정책 공세 계속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 둘째)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 둘째)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7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시장 불안이 증폭됐다고 주장하며 세금거둘 궁리만 한다며 연일 공세를 이어갔다.
 
조해진 통합당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종부세 올리고, 양도세 올리고, 취득세까지 올리는 방안이 여권에서 흘러나오는 것을 보고, 이건 부동산 정책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며 "퍼주기 선심 예산을 남발해서 곳간이 비다 보니 세금 거둬가려고 작정하고 덤빈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또 정책 실패의 책임을 물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조속히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김 장관은) 지금 잘 돌아가고 있다는데, 모든 것은 실패로 판정이 났다"며 "잘 돌아간다는 사람을 그대로 둬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종부세를 올리면 거래세(양도세)를 낮춰야 한다. 갖고 있을 때 세금이 많으니 팔도록 해야 하는데, 팔지도 못하게 거래세를 올린다는 건 앞뒤가 안 맞는 정책"이라고 덧붙였다.
 
통합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곽상도 의원도 "국토부 장관 교체가 정책 변경의 첫걸음"이라며 "정책 실패가 집값 상승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21차례 반복하면서도 이념만 있을 뿐 대책은 없는 아마추어 정권에서 속히 탈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